•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재드래곤' 이재용 月 100만원씩 주고 교육시켜주는 '취업사관학교' 몰래(?) 운영하고 있었다

이재용 회장의 뜻에 따라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SSAFY'의 9기 수료생 수료식이 열렸다.

뉴스1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 / 뉴스1 


경력자·고스펙 능력자가 좋은 일자리를 독차지하는 시대의 흐름이 이어짐에 따라 '소외'받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심각성을 느낀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은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회공헌(CSR) 프로그램을 고안했다. 국내 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일자리를 늘리려는 목적도 있었다.


바로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SSAFY)'다.


지난 19일 삼성은 서울 강남구 '삼성청년SW아카데미(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SSAFY)' 서울 캠퍼스에서 SSAFY 9기 수료식을 개최했다.


인사이트'SSAFY 서울 캠퍼스' 9기 교육생들이 수료식을 앞두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삼성전자


수료식에는 수료생과 가족, 이정한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SSAFY는 2018년 12월 출범했다. 소프트웨어(SW) 개발자를 양성하고 청년 취업을 돕기 위해 시작됐다.


실전형 SW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목표이며 1년 동안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교육이 진행된다. 놀랍게도 강의료는 없다. 모두 '무상'이다. 정확히 말하면 삼성이 다 부담한다.


이 회장의 강력한 뜻에 따라 교육생 전원에게 매달 100만원의 지원금도 지급된다.


인사이트'SSAFY 부울경 캠퍼스' 9기 교육생들이 수료식을 앞두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삼성전자


2018년 12월 1기 교육을 시작한 이래 8기까지 5831명이 수료했다. 이 가운데 4946명이 실제 취업에 성공했다. 취업률은 85%다. 조기 취업에 성공한 9기 수료생까지 합치면 실제 취업자 수는 5천명을 넘는다.


이들이 들어간 기업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네이버, 쿠팡, 티맥스, 현대오토에버, KT DS, LG유플러스 등 IT·통신·유통 기업에 두루 취업했다. 유망하다고 평가받는 포티투마루, 뉴빌리티 등 스타트업에도 포진했다. 약 1200개에 달하는 기업에 고루 취업했다.


SSAFY의 교육 프로그램은 현업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좋기로 정평이 나있다. 세세하게 수강생들을 케어해주는 덕분에 '믿고 뽑는 SSAFY 수강생'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다.


이 덕분에 SSAFY 수료생들은 약 150개 기업으로부터 우대를 받는다. 많은 기업들이 채용 시 서류심사 면제, 코딩 테스트 면제, 서류심사 가점 부여 등의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뉴스1 뉴스1 


모두 SSAFY 수료생들이 현업에서 훌륭한 퍼포먼스를 보이는 덕분이기도 하다.


SSAFY는 올해부터 국내 4대 시중은행(신한 국민 하나 우리) 그리고 농협과 업무 협약을 맺고 핀테크 SW 인재 육성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이들 은행들은 5억원씩 총 25억원 규모의 기금을 마련해 SSAFY 협력 시민사회단체인 '아이들과 미래재단'에 기부했다. 삼성은 이 기금을 SSAFY 교육생들의 경쟁력 강화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 회장은 해외 순방 과정에서도 틈틈이 SSAFY를 챙기는 것으로 알려진다. 실제 지난해 10월 회장 취임 직후 SSAFY의 광주·부울경·대전캠퍼스를 차례로 찾아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온라인 커뮤니티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이 회장은 선대의 '인재제일(人材第一)' 철학을 계승·발전시키고 있다. 타 대기업들이 공채 제도를 폐지하는 가운데서도 공채 규모를 국내 기업 최대로 유지하는 것도 다 이 때문이다.


지난 2월 삼성전자 천안·온양사업장을 방문했을 때도 이 회장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었다.


이 회장 뜻에 따라 삼성은 국제기능올림픽과 전국기능경기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자 중 숙련기술을 보유한 인재를 매년 특별채용하고 있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