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카카오, 새 대표로 40대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 내정..."첫 여성 CEO"

회사 안팎의 악재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놓인 카카오가 '대표 교체' 카드를 꺼냈다.

인사이트정신아(48) 카카오벤처스 대표 / 사진 제공 = 카카오


회사 안팎의 악재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놓인 카카오가 '대표 교체' 카드를 꺼냈다.


새 대표로 내정된 인물은 정신아(48) 카카오벤처스 대표로, 1981년생인 최수연 네이버 대표에 이어 국내 양대 포털 모두 40대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이끌게 된다.


13일 오전 카카오는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사업 총괄을 맡고 있는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를 단독 대표 내정자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정신아 대표는 내년 3월에 예정된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된다. 정 대표가 새 대표로 취임하면 카카오의 첫 여성 대표가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


현 CEO 홍은택 대표는 내년 3월 임기까지 근무한다. 홍 대표는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한 시기에 세대교체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는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가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은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결론 내렸다며 IT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보유하고, 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른 갈등과 어려움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정신아 내정자가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연세대와 연세대 대학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06년 미국 미시건대 로스 경영대학원 MBA(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보스턴 컨설팅그룹과 이베이 아시아-태평양지역 본부, 네이버를 거쳐 2014년 카카오벤처스에 합류했다.


2018년부터 카카오벤처스 대표를 맡아 AI·로봇 등 선행 기술과 모바일 플랫폼, 게임, 디지털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IT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며 IT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기여했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 / 뉴스1김범수 카카오 경영쇄신위원장 / 뉴스1


또 올해 3월 카카오 기타 비상무이사로 합류해 카카오의 사업·서비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왔으며 지난 9월부터는 역할을 확대해 CA협의체 내 사업 부문 총괄을 맡고 있다. 현재는 경영쇄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서 쇄신의 방향성 논의에 참여 중이다.


정 대표는 "중요한 시기에 새로운 리더십을 이어받게 되어 더없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사회의 기대와 눈높이에 맞출 수 있도록 성장만을 위한 자율 경영이 아닌 적극적인 책임 경영을 실행하고, 미래 핵심사업 분야에 더욱 집중하겠다. 카카오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기에 변화의 타이밍을 놓치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정 대표에 대해 "카카오의 내실을 다지면서도 AI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 또한 함께해 나갈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CEO 내정자 신분으로 카카오 내 쇄신 TF장을 맡아 카카오의 실질적인 쇄신을 위한 방향을 설정하고 세부 과제들을 챙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범수 위원장은 "더불어 대내외 어려운 상황 중에서도 카카오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다해주시고 또 한 번의 도약을 위해 변화를 같이 고민해 주신 '사이먼'(홍은택 대표 영어 닉네임)에게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SM엔터테인먼트 인수 시도 과정에서 주가 시세를 조종한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드라마 제작사 바람픽쳐스 고가 인수 논란, 카카오모빌리티가 중소 기업의 기술을 탈취했다는 의혹 등에 휩싸인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