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다이소, 토종 한국 기업됐다...2대 주주 일본기업 지분 5000억에 전량 매수

아성다이소가 2대 주주인 일본 지분을 전량 매수하고 토종 한국 기업으로 변화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2대 주주인 일본 지분을 전량 매수하고 토종 한국 기업으로 변화한다.


13일 아성다이소 측은 인사이트에 "한국 토종 국민가게로 거듭나기 위해 다이소산교 지분 전량 매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이소는 앞으로도 고물가 시대 국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최근 아성다이소 최대 주주인 '아성HMP'는 일본 다이소산교가 보유한 지분 34.21%를 약 5,000억 원에 인수했다.


이로써 아성HMP 지분율은 50.02%에서 84.23%로 늘었다.


아성다이소는 창업주 박정부 회장이 1992년 아성산업을 설립하며 시작됐다. 1997년 아스코이븐프라자 1호점을 열며 생활용품 판매 사업에 뛰어들었다.


사진 제공 = 아성다이소사진 제공 = 아성다이소


2001년 일본에서 100엔샵 다이소를 운영하는 다이소산교로부터 약 4억 엔(한화 약 38억 원)을 투자받았는데, 이때 사명도 아성다이소로 변경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아성다이소가 급성장하자 다이소산교가 경영 참여와 배당금 확대를 요구했고, 이에 박 회장이 해당 지분 매입을 결정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편 아성다이소는 지난해 매출 2조 9,458억 원, 영업이익 2,393억 원을 기록했고 전국에 1,5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