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단체로 짜고 날 둘러싼 뒤 가슴 주물렀다"...군부대 성추행 피해 사실 고백한 여가수

대한민국 대표 섹시가수로 활약하며 '원조 군통령'으로 군림한 바 있다.

인사이트E채널 채널S '놀던언니'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월드컵 여신'으로 인기를 휩쓸었던 가수 미나가 군부대에서 당했던 성추행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5일 E채널 채널S '놀던언니'에서는 스페이스A 김현정, 미나, 홍영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미나는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화제가 돼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전화걸어'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대표 섹시가수로 활약하며 '원조 군통령'으로 군림한 바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이때 당시 미나는 충격적인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한다.


그녀는 "월드컵으로 갑자기 뜨고 그래서 안티가 너무 많았는데 군부대에 가면 소리도 질러주고 너무 좋았다"며 "군부대에서 선착순 몇명 약수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는데 수십명이 우르르 무대로 올라와 동그랗게 감싸더니 어떤 사람이 뒤에서 내 가슴을 주물럭주물럭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헌병대부터 매니저까지 사색이 돼서 달려왔다. 나이가 너무 어려서 내가 선처를 해달라고 해서 영창까지는 안 갔는데 우연히 한 명이 한 게 아니라 다같이 짜고 한 거라 죄가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E채널 채널S '놀던언니'


이 이야기를 들은 이지혜 역시 "여자 가수들은 섹슈얼한 모습도 보여줘야 하니까 그런 고충들이 좀 있다. 행사 같은데 가면 잡고 만진다"라고 공감했다.


한편 미나는 '전화걸어'로 중국 활동을 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미나는 중국의 행사비가 한국의 4~5배에 달한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YouTube '채널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