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정우성 "난민 비판, 속상해...민주주의에서 이 정도 목소리는 내야"

영화 '서울의 봄'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정우성이 다시 한번 '난민 문제'에 목소리를 냈다.

뉴스1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화제의 영화 '서울의 봄'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정우성이 다시 한번 '난민 문제'에 목소리를 냈다.


정우성은 "한국에서는 난민이란 단어에 자꾸 부정적인 의미를 넣어서 사용하고 있는 것 같아 속상하다"라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 정도 목소리는 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정우성은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에서 열린 법조공익모임 나우 창립 10주년 기념행사 토크 콘서트 '난민 그리고 함께 사는 세상'에 참석했다.


인사이트사진=유엔난민기구


정우성은 2014년 UN난민기구 명예사절을 맡은 뒤 이듬해부터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레바논과 남수단, 로힝야, 폴란드 등 주요 난민 발생 국가를 실제로 찾아 도움의 손길을 보낸 바 있다.


2018년 제주 예멘 난민 사태 때 본격적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난민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호소하며 소신 발언을 했다.


각종 비판 속에서도 2019년에는 난민 관련 활동 5년을 기록한 에세이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을 출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정우성은 "내가 하는 게 다 바람직하고 정의로운 것은 아니다"라면서 "난민이라는 단어는 아주 긴박한 위기 상황에 몰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지칭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이 단어가 변질됐다. 그래서 좀 속상하다. 이 단어에 자꾸 부정적인 의미를 넣어서 사용하는 듯하다"라며 "지금 행복하게 살지만 전쟁이나 지진 등이 발생하면 언제든 우리도 난민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그러면서 "여러 가지 소리가 있는 게 민주주의 국가이지 않나. 이 사회에서 이 정도의 목소리를 낼 사람이 있어야 하지 않나 하는 마음으로 일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난민에 대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편견을 거둬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난민들이 조금 더 잘 살 수 있는 나라에 정착하려는 게 아니냐는 오해가 있다"라며 "한국에 분쟁이 있어서 떠나야 하더라도 당연히 다시 돌아오고 싶은 것처럼 그분들의 실제 목적은 고향,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정우성 /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배우 정우성 /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


이어 "전쟁 등에서의 문제 해결은 정치적일 수밖에 없다. 어떤 지역의 문제를 이야기하다 보면 이해관계에 의해 더 복잡해지기도 한다"며 "희생자들에 대한 보호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1992년 유엔 난민협약 및 난민의정서에 가입했다. 한국의 난민 인정률은 지난해 기준 2%였다.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에 속한다.


다만 한국은 북한에서 건너오는 탈북민을 수용하고 있기에 난민 인정률만 갖고 전 세계적 문제에 기여하는 바가 없다고 비판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영화 '서울의 봄'영화 '서울의 봄'


한편 정우성이 주연을 맡은 영화 '서울의 봄'은 전날(4일) 손익분기점(460만 관객)을 돌파했다.


5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까지 누적 관객은 486만명으로 어느새 5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


흐름상 오늘 5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