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황의조, 소속팀 경기도 출전 어려워..."선수 생명 최대 위기 맞았다"

소속팀 노리치시티에서는 여전히 활약하며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지만 소속팀 경기도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불법촬영' 혐의를 받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황의조가 당분간 축구 국가대표에서 배제됐다.


소속팀 노리치시티에서는 여전히 활약하며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당분간 소속팀 경기도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는 황의조가 지난달 29일 2023-2024 잉글랜드 풋볼 리그(EFL) 챔피언십(2부리그) 18라운드, 왓퍼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당한 부상을 언급했다.


이날 황의조는 선발 공격수로 출전해 전반 12분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5분 뒤 햄스트링 증세를 호소하다 교체됐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매체에 따르면 햄스트링 부상은 일반적으로 최소 한 달 이상의 회복기간을 거쳐야 한다.


다비트 바그너 노리치시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황의조의 부상에 대해 "황의조가 팀에 꽤 잘 적응하고 있었다. 심각한 부상이라면 그의 장기 결장으로 팀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다"고 우려했다.


앞서 바그너 감독은 황의조의 성추문에 대해 "그는 기술도 좋고 직업 정신도 뛰어나다"며 "한국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전체 그림을 알 정도로 내가 가진 정보가 충분하지는 않다"고 입장을 전했다.


뉴스1뉴스1


한편 축구협회는 황의조 국가대표팀 배제를 결정했다.


이윤남 KFA 윤리위원장은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황의조 선수를 국가대표팀에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범죄 사실 여부에 대한 다툼이 지속되고 있고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협회가 예단하고 결론 내릴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국가대표는 고도의 도덕성과 책임감을 가지고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자기관리를 해야 하며 국가대표팀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행위를 하지 않아야 할 위치에 있다"라고 결정 배경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