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영화 '서울의 봄'에서 미친 연기로 몰입도 확 높인 '명품 조연' 5인의 필모그래피

영화 서울의 봄에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조연들의 필모그래피를 모아봤다.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0일 만에 누적 관객 수 300만 명 돌파했다.


서울의 봄을 관람한 관객들은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는 후기를 쏟아낸다.


이렇게 관객들이 분노한 데는 한국 영화 최초로 1979년 12월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났던 군사 반란을 다룬 영화에서 빌런들의 역할이 큰 몫을 했다.


연기파 조연들이 실제 인물을 집어삼킨 듯 답답하고 이기적인 역을 연기하면서 관객들을 더 몰입하게 했다.


실제로 극 중 조연으로 등장해 오국상 국방부장관을 연기한 김의성이 관객들의 시선을 뺏으며 스트레스를 유발했다.


이름은 잘 모르지만 익숙한 얼굴의 황금 조연들이 서울이 봄 흥행을 이끌었다는 평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서울의 봄에 출연한 조연들의 필모그래피를 모아봤다. 


1. 김의성 (오국상 국방부 장관 역)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배우 김의성은 서울의 봄에서 관객들의 분노를 유발하는 '빌런'으로 등장했다. 영화를 보고 나온 관객들은 "김의성 때문에 뒷목 잡았다"고 말할 정도다.


오국상이라는 이름의 국방부 장관 역을 맡은 김의성은 서울 광화문으로 쿠데타를 진압하러 온 수도경비사령관에게 공격 중단과 직위 해제 명령을 내려 반란군 승리에 일조한 것으로 그려진다. 


그는 특유의 야비하고 비겁한 목소리와 표정으로 관객들의 화를 더욱 끓게 했다. 


김의성의 이런 연기는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도 빛났다. 극 중 일본 앞잡이 역 이완익을 맡아 아주 얄미운 캐릭터를 소화했다. 그의 연기력은 해외 시청자들이 실제 일본인으로 착각할 정도로 뛰어났다.


최근에는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장성철 역을 맡아 열연했다. 서울의 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다. 극 중 김의성은 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상처 입은 이들을 보듬고 위로해 주는 인물을 연기하기도 했다.


2. 박훈 (문일평 전두광 비서실장 역)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배우 박훈은 서울의 봄에서 전두광 보안사령관의 비서실장으로 육군 통신 감청을 맡았던 문일평을 연기했다.


문일평은 미꾸라지처럼 모든 통신에 끼어들어 능수능란하게 진압군의 대화를 도청하며 관객들의 스트레스를 유발했다.


문일평은 빌런 그 자체였지만 박훈이 연기한 다른 영화 속 인물은 정반대였다. 그는 영화 '한산'에서 이순신 장군을 진심으로 존경하는 충신 이운룡을 연기했다.


이운룡은 학익진 전법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주요 인물이다. 박훈은 다음 달 개봉을 앞두고 있는 노량에서도 새로운 이순신(김윤석)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또 박훈은 영화 '하얼빈', '공조2:인터내셔날'과 방송 '태양의후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에서 열연하며 명품 조연으로서 자리매김했다. 


3. 안세호 (장민기 수경사 30경비단장)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배우 안세호는 서울의 봄에서 장민기 역을 연기하며 신군부 세력이 다 모여있는 30경비단의 책임자로 등장한다.


장민기는 극 중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명령에 불복한 채 신군부 세력의 편에 서는 인물이다. 관객들은 그의 비겁함에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장민기 역을 연기한 안세호는 서울의 봄에 앞서 영화 '범죄도시3'와 '밀수'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 흥행을 이끌었다.


특히 밀수에서는 서울의 봄과는 180도 다른 순박하고 착한 세관원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다. 그는 1970년대라는 시대적 배경에 맞게 몸짓과 말투를 구사하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범죄도시3 에서는 일본인 야쿠자 토모를 연기하며 '실제 일본 출신 아니냐'는 칭찬을 받은 바 있다.


4. 유성주 (민성배 참모차장)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배우 유성주는 극 중 오국상 국방부 장관 캐릭터만큼 답답하고 무능하다고 평가한 민성배 참모차장을 연기했다.


그는 위급한 상황에서 원칙과 절차만 따지며 우유부단한 처신으로 반란군 승리에 도움을 준 '빌런'이다. 


관객들을 답답함에 가슴 치게 하는 민성배를 연기한 유성주는 영화와 방송을 오가는 대표적인 명품 조연이다.


연극으로 탄탄한 연기 실력을 가진 그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도 출연했다.


오징어게임에서 서브 빌런인 '111번' 의사 병기 역을 맡았다. 서울의 봄처럼 답답하고 야비한 인물로 시청자들을 몸서리치게 한 바 있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서 권모술수의 달인 조태학 역을 연기하며 빌런 역을 맡는 조연 중 단연 1등으로 여겨지고 있다.


5. 정해인 (오진호 소령)


인사이트영화 '서울의 봄'


배우 정해인은 서울의 봄에서 특별 출연으로 등장해 오진호 소령을 열연했다.


앞서 나온 조연들과 달리 끝까지 사명을 다하며 군사반란 세력에 맞서 싸운 인물이다. 그는 극 중 짧게 나왔지만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권총 한 자루로 M16 소총으로 무장한 반란군 세력에 맞섰지만 결국 전사하고 만다.


군복이 잘 어울리는 정해인은 모두가 잘 알듯 최근 넷플릭스 웹 드라마 'D.P'에서 열연했다. 


또 순박하고 선한 이미지의 그는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반의 반'에 출연하며 '로코킹'으로서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