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어릴 적 끔찍한 학교폭력 당하고도 보란 듯이 성공해 '최고의 복수'한 스타 5명

학창시절 친구들에게 학교폭력을 겪고도 보란듯이 성공한 스타들을 소개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통계에 따르면 학교 폭력 건수는 2013년 이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22년에는 6만 3000건을 기록했으며 언어폭력 25.9%, 신체 폭력 35.9%로 기록됐다.


매년 정부와 교육 당국은 학교폭력을 줄이기 위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하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학교폭력 가해자가  증가하고 있다.


심지어 조치가 제대로 취해지지 않아 피해자가 가해자를 피해야 하는 상황마저 벌어지고 있어 지적이 나온다.  학교폭력은 엄연한 범죄 행위이며 이에 따른 엄격한 처벌도 내려져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화려한 모습의 스타들도 어릴 적 겪었던 학교폭력의 아픔을 용기내 고백하며 눈길을 끌었다. 


최근 공개된 어릴 적 지독한 학교폭력을 겪고도 보란 듯이 성공한 스타들의 사연을 모아봤다.


1. 기안84


인사이트YouTube '인생84'


올해 MBC 연예대상의 강력한 대상 후보로 꼽히는 기안84는 학창 시절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서 기안84는 중학교 1학년 때까지 초등학생 같은 몸 때문에 학교폭력을 당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사립 초등학교를 나왔는데 부자인 줄 알고 정말 많이 괴롭혔다"며 "(그 기억이)살면서 엄청 좀 세게 박혔다"고 말했다.


이어 "초등학교 6학년 때는 싸움 잘하는 애 옆에 붙어서 낄낄낄 웃겨 주는 캐릭터였다"며 "웃기면서 보호받는 애들 있지 않나. 센 애들이 오면 니모가 말미잘에 숨듯이 살았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군대에서도 폭력을 경험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난 군대가 제일 끔찍했다"며 "갑자기 안 좋은 기억이 떠오른다"고 차마 말을 이어가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렇게 유년 시절 내내 친구들과 동기의 괴롭힘을 받던 기안84는 국내 최고의 웹툰 작가이자 예능인으로 성장했다.


심지어 2023년 MBC 예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상 예정자'라고 불릴 만큼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 곽튜브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여행 유튜버 곽튜브는 여행을 시작한 계기가 학교폭력이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그는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초등학교 때부터 학교폭력을 겪어 결국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했다며 과거를 전했다.


이어 자퇴를 한 뒤 집 밖에 나가지 않고 매일 방에서 게임하고 해외 축구를 보는 게 낙이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한국인이 없는 곳으로의 이동을 꿈꾸며 해외여행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곽튜브는 덤덤하게 과거를 회상하던 중 눈물을 터뜨려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곽튜브가 공개한 일화로는 친구들이 컴퍼스를 들고 와 '찍을 수 있는지 보여줄게' 하면서 내리찍고 아파하는 곽튜브를 보고는 낄낄거렸다고 한다.


이렇게 아픈 트라우마를 가진 곽튜브는 현재 175만 명의 팬을 보유한 크리에이터가 됐다. 국내 여행 유튜버 중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로 성공한 셈이다.


유튜브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TV 예능프로그램에도 다수 출연하며 방송인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3. 미노이


인사이트Instagram 'meenoie'


가수 미노이는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출연해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늘 밝고 귀여운 모습만 보여주던 미노이의 고백에 누리꾼들은 충격을 받기도 했다.


미노이는 "중학교 때는 그냥 혼자 다녔다"며 "그 친구들이 보고 듣고 했던 걸 난 안 했다. 난 TV도 안 봤고 '무한도전'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생일날 롤링 페이퍼를 썼는데 친구들이 '왜 태어났니'로 도배를 해놨다"며 "엄청 상처였다"고 고백했다.


당시 유행했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나온 '왜 태어났니'유행어를 모르는 미노이를 놀리기 위한 행동이었다.


미노이는 "그런데 지금은 막 미워하는 마음도 없다"고 현재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학창 시절 대중문화를 잘 모른다고 놀림 받았던 미노이는 대중음악을 이끄는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그는 2019년 싱글앨범을 발매하며 가수로 데뷔했고 독특한 음색과 감성으로 탄탄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소속사 AOMG에 합류하며 대세를 인증했다.


4. 김민경


인사이트KBS2 '노머니 노아트'


개그우먼 김민경은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 KBS2 예능프로그램 '노머니 노아트'에 출연한 김민경은 방송 최초로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그는 "나도 초등학교 때 학교 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며 "사실 이런 이야기를 어디 가서도 말 못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왠지 이런 이야기를 하면 안 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난 피해자인데 가해자가 된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고백했다.


김민경은 괴롭힘 당했던 기억이 절대 잊히지 않고 평생 살아도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아픔을 전했다.


피해자의 아픔에 관해서도 "가해자는 잠깐이지만 피해자는 평생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어린 시절 괴롭힘 속에서도 꿋꿋하게 성장한 김민경은 2008년 KBS 2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하며 남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개그우먼이 됐다.


타인으로부터 상처받았지만 김민경은 타인을 웃게 하는 직업을 택한 것이다. 또 지난 2015년에는 KBS 연예대상에서 코미디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차지하며 개그우먼으로서 재능을 인정받았다.


5. 원슈타인


인사이트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가수 원슈타인은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학교폭력 피해를 털어놓으며 상처를 고백했다.


그는 "학생 때는 학교가 사회의 전부이지 않나. 그렇다면 이 세상을 포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느 학교나 그렇듯 거친 아이들이 있었고 주먹으로 나를 퍽 쳤다. 폭력의 강도가 지나쳤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나를 전담했던 친구가 한 명 있었고, 그 외에도 나를 괴롭혔던 학생들이 거의 20~30명이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돈을 빼앗겨 본 적도 있고 빌려 간 교과서를 받으러 온 원슈타인을 향해 눈앞에서 던져 주워 가게 만든 친구도 있었다.


원슈타인은 "시간이 흘러 가해자들의 소식을 들었다. 어떤 친구는 실제로 범죄자가 되어 감옥살이 중이고, 어떤 친구는 아버지가 가정폭력 가해자였다. 그들의 악행에도 이유가 있음을 느끼고 나니, 가해자를 원망하지 않게 됐다"고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상황은 어린 시절과 달랐다. '권선징악'이라는 말처럼 한 학생의 전부였던 학교를 호령하던 가해자는 감옥에 갔지만, 그때 움츠렸던 피해자는 보다 넓은 세상에서 꿈을 펼쳤다.


그리고 각종 음원차트 1위라는 값진 영예를 안았다. 또 '음색 천재', '신흥 음원 강자'로 불리며 흥행 OST와 예능프로그램 등으로 많은 누리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