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이정재와 간 식당 한우 1인분 12만원, 한동훈 '법카' 썼나"...진실 확인해봤더니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가 함께 식사를 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온라인 공간에서는 '다른 부분'에 시선이 쏠렸다.

온라인 커뮤니티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가 함께 식사를 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온라인 공간에서는 '다른 부분'에 시선이 쏠렸다.


두 사람이 식사를 했다는 음식점의 메뉴 가격에 관심이 쏠렸고, 일각에서는 "특수활동비 쓴 거 아니냐", "이정재가 결제했다면 김영란법 위반 소지 있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한우 1인분에 최고 12만원인 점 때문에 더욱 관심이 모였다.


29일 조선일보는 한 장관과 이정재가 식사를 한 음식점의 관계자와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인사이트해당 식당의 메뉴 가격표 / 온라인 커뮤니티


보도에 따르면 이날 식당 예약은 한 장관이 아닌 이정재가 직접 했다. 이 식당은 이정재의 단골 식당으로도 알려졌다.


식당 관계자는 매체에 "한 장관은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미리 자신의 '개인 신용카드'를 카운터에 맡기며 '무조건 이 카드로 계산해 달라'고 요구했다"라고 전했다.


식사 후에는 자신의 개인 신용카드로 결제된 것을 확인한 뒤 가게를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두 사람의 식대는 포장 음식을 포함해 30만원이 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


법무부 관계자는 법조인 그것도 검사 출신 장관이 그런 곳에 특활비·업무추진비를 쓰고 밥을 얻어먹고 다녔다면 권력 수사·재벌 수사할 수 있겠냐는 반응을 보였다.


관계자는 "그랬다면 지금처럼 야당과 건건이 맞서 싸울 수 있었겠느냐. 황당한 의혹"이라고 했다.


한편 이른바 김영란법이라고 하는 현행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는 직무 관련자로부터 3만원 이상의 음식을 대접받을 수 없다.


이정재 / 뉴스1이정재 / 뉴스1


법무부 장관과 영화배우가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정재는 연예기획사 '아티스트컴퍼니'의 설립자이자 이사다. 사업가로도 볼 수 있고, 넓게 보았을 때 이해관계가 있는 영역이 있을 수 있다.


직무관련성이나 대가성이 없더라도 1회 100만원, 연간 300만원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주차장에서 시민의 요청을 받고 사진을 찍은 한 장관 / 온라인 커뮤니티주차장에서 시민의 요청을 받고 사진을 찍은 한 장관 / 온라인 커뮤니티


이 때문에 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김영란법 위반', '금품수수' 등의 의혹 제기가 나왔지만 사실로 확인된 것은 아무것도 없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