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농심 신라면, 해외 마트까지 점령했다...국내 라면 최초 연 매출 1조 돌파

농심의 신라면이 국내 단일 라면 제품 중 처음으로 연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인사이트신라면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K-라면의 인기에 힘입어 농심의 신라면이 국내 단일 라면 제품 중 처음으로 연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 14일 국내 라면 업체들이 올해 3분기에 일제히 깜짝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농심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8,559억 원, 영업이익이 557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매출 5.3%, 영업이익 103.9%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76.9% 늘어난 500억 원이다.


인사이트베트남 현지에서 판매되는 농심 제품 / 사진 = 인사이트


앞서 지난해 신라면의 연간 총매출은 국내 4,400억 원, 해외 6,200억 원으로 약 1조 600억 원을 기록했다.


신라면이 매출 1조 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1986년 출시 이후 36년 만이다. 국내 단일 라면 제품 중 최초였다.


신라면은 재작년부터 해외 판매량이 급속도로 늘면서 전체 판매량의 60%가 해외에서 소비되고 있다. 올해 3분기에도 미국, 중국 등 해외법인의 영업이익이 200억 원 정도인데, 절반 이상을 국외 사업에서 거둔 셈이다.


신라면의 국내 매출은 지난 2020년 4,400억 원, 2021년 4,300억 원, 2022년 4,400억 원으로 주춤했지만, 해외 매출은 2020년 4,200억 원, 2021년 5,000억 원, 2022년 6,200억 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라면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신라면은 최근 3년간 북미 시장에서 연평균 20% 이상씩 성장했다. 지난 2020년 코로나 팬데믹 이후 미국인에게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인식되기 시작하며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에 한국에서 제품을 수출하며 수요에 발맞추던 중 제2공장 고속라인 가동으로 인해 원활한 공급이 가능해지며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지난 1986년 처음 출시된 신라면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33년째 국내 라면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유지하며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