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연말 적십자 봉사활동에 등장한 미모의 여성...알고보니 한동훈 아내였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아내 진은정 변호사가 처음으로 공개 행보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한동훈 법무부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아내인 진은정 변호사가 처음으로 공개 행보에 나섰다.


그간 말로만 전해졌던 진 변호사의 등장에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시민들 사이에서는 궂은 일도 마다 않는 모습에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는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가 열렸다.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아내 진은정 변호사 / 뉴스1


이날 행사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부인 김희경씨, 김영호 통일부 장관 부인 남미경씨 등 장·차관 배우자, 금융기관장·공공기관장 배우자, 15개국 주한 외교대사 배우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국무위원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 아내 진은정 변호사도 모습을 드러냈다.


현재 김&장 법률사무소 소속인 진 변호사는 다른 국무위원 부인들 사이에서 선물 제작과 함께 중간중간 부족한 물품을 옮기거나, 빈 상자를 치우는 등 솔선수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서너개의 박스를 직접 옮기며 바쁜 일손을 돕는 모습도 보였다.


진 변호사는 다른 국무위원·차관·금융기관장·공공기관장 배우자들과 함께 참치 캔, 목캔디, 방한용품, 생활용품으로 이뤄진 선물 꾸러미를 만들었다.


이날 총 제작된 방한용품과 생활용품은 3천세트다. 제작된 사랑의 선물은 적십자 봉사원이 결연을 통해 보살펴드리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해 쓰여진다.


인사이트뉴스1


적십자사는 취약 아동·청소년에게 도서상품권(3만 원권) 2,000매 지원할 예정이다.


진 변호사의 공개 행보에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한 장관의 내년 4월 총선 출마설이 거론되고 있다. 거물급 정치인들의 출마 여부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한 장관의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 장관의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썰도 나온다. 위기에 빠진 국민의힘이 한 장관을 중심으로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는 예측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 장관은 아내 진 변호사의 공개 행보를 두고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자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전부터 모두 해왔다"라며 "통상적인 활동 같다"라고 밝혔다.


한편 진 변호사는 1975년생으로 한 장관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다.


현재 김&장 미국 변호사로 환경과 소비자보호 등 분야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슬하에 1남 1녀가 있다. 이중 딸은 미국 명문대인 매사추세츠공대(MIT)에 재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