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자기 딸 응시한다고 공무원 채용인원 늘리는 '2배 이벤트' 열어버린 평창군수

한왕기 전 평창군수가 자신의 딸이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는 때에 '선발 2배' 이벤트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군수의 딸이 공무원 시험을 응시하는 해에 '선발 인원'을 늘린 군청 공무원들이 징계를 받았다.


인사위원회는 이들에게 강등과 정직 등의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앞서 2년 전인 2021년 2월, 강원 평창군은 9급 신규 공무원 충원 계획을 발표했다. 모집 대상은 일반 모집에서 15명, 장애인·저소득층 5명 등 모두 20명이었다.


하지만 세 달 뒤 일반 모집 선발 인원이 35명으로 늘어났다. 최초 15명에서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당시 평창군은 특별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인사이트한왕기 평창군수 / 뉴스1


감사원(감사원장 최재해)은 이 부분에 의아함을 느끼고 전격 감사에 들어갔다.


그 결과 한왕기 전 평창군수의 딸을 취업시키기 위해 9급 공무원 채용 인원을 2배 이상 늘린 사실을 적발해냈다.


감사원은 한 전 군수가 A과장에게 "최대한으로 많이 뽑아라", "평소에 결원이 없더라도 많이 뽑아 놓고 결원이 발생하면 그때그때 채울 수 있는 제도를 좀 만들라"는 등 채용 인원 확대를 부당하게 지시했다고 봤다.


또 자기 딸이 시험에 지원한 사실을 알고도 A과장의 뒤늦은 선발 인원 증원 계획을 승인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 감사 결과 한 전 군수의 딸은 일반모집에서 최종 순위 31위를 기록했다. 기존 선발인원 발표(15명)를 기준으로는 불합격이지만 35명으로 늘어난 덕분에 최종 합격했다.


인사이트YTN


YTN 보도에 따르면 한 군수의 딸은 2018년, 2020년 두 차례 시험에 응시해 불합격한 바 있었다.


감사원은 인원을 늘린 것 자체도 문제로 본 동시에 "당초 선발 인원을 35명으로 공고했다면 더 많은 응시생이 지원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공고를 뒤늦게 낸 것도 문제로 봤다.


감사원 감사 결과를 토대로 강원도 인사위원회는 당시 공무원 선발과 배치를 맡은 평창군청 담당 직원 2명을 직접 불러 징계했다.


선발 인원을 늘린 공무원은 강등, 뽑은 신규 직원 전원을 대기 없이 한 번에 임용·배치한 직원은 정직 2개월 징계를 받았다.


한편 검찰은 감사원에 수사 요청을 받아 한 전 군수를 수사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