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중국 칭다오 맥주 오줌 사건 영상 찍힌 노동자 결국..

중국 칭다오 맥주가 소변 논란으로 파문을 일으킨 공장 노동자가 공안 당국에 구금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중국 칭다오 맥주가 소변 논란으로 파문을 일으킨 공장 노동자가 공안 당국에 구금됐다고 전했다.


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칭다오 맥주는 성명을 통해 "해당 사건은 우리의 원료 운송 관리에 허점이 있음을 드러냈다"며 소변 사건을 인정했다. 


칭다오 맥주는 "모든 원료 운송 차량은 직원들이 원료와 접촉할 수 없도록 봉인될 것"이라며 "내부 관리를 종합적으로 강화했고 조치가 취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력 아웃소싱 관리를 강화할 것이며 인공지능(AI) 동작 인지 시스템을 활용해 공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19일 중국 웨이보 계정에는 생산공장에서 작업복을 입은 한 남성 직원이 맥주 원료인 맥아 보관 장소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산둥성 핑두시 칭다오 맥주 제3공장 내부에서 찍힌 것으로 영상을 본 소비자는 경악을 금치 못했고, 관련자에 대한 엄중 처벌을 요구했다.

인사이트weibo


칭다오 맥주 공장 측은 "해당 영상과 관련한 내용을 공안 기관에 신고했고 조사에 돌입했다"면서도 "화질이 나빠 영상만으로는 진위를 가리기 어렵다. 요즘은 영상 관련 기술이 뛰어나다"고 조작 가능성을 열어뒀다.


칭다오 맥주는 해당 영상 속 노동자가 정직원이 아닌 외주업체 인력이며 소변을 본 장소도 공장 내부가 아닌 맥아 운송차량의 적재함 같은 야외라고 설명했다.


한편 소변 영상 여파로 지난달 23일과 24일 이틀간 칭다오 맥주의 시가총액은 3000억원이 넘게 증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