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혼돈 속에 싹튼 사랑"...그 와중에 전청조 경호원, 남현희 친척과 '연인 관계'

전청조의 경호원과 남현희 사촌의 자녀가 연인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사진=김민석 강서구 의원 제공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사촌의 자녀와 전청조의 경호원이 연인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0분께 남씨와 그의 사촌 측이 금전 문제로 다투는 일이 발생했다.


성남시 중원구 소재 남씨의 모친 집 앞에서 다툼이 일어났는데 두 사람 간의 고성이 오가며 결국 경찰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사건의 경위는 이랬다.


인사이트Instagram 'fencing_nam'


남씨 사촌의 자녀와 전청조 경호원이 연인 관계인데, 이들 사이에서 금전 문제가 엮여 있었다.


A씨 측이 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씨를 찾아왔고 대화 과정에서 언성이 높아지며 실랑이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두 사람 사이의 금전 문제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가족 간의 다툼인 것을 고려해 양측을 화해하도록 하고 별다른 조치는 취하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fencing_nam'


앞서 새벽에 다툼이 벌어지기 전, 30일 오후 11시 50분께는 남씨가 스토킹 협박을 받고 있다고 경찰에 호소했다.


남씨는 "전청조의 엄마라는 사람이 전화를 수십 통 걸고 '대화하자'며 카카오톡 및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곧바로 확인에 나섰고 실제로 이날 낮부터 저녁까지 20여 차례에 걸쳐 남씨에게 전화와 메시지를 보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남씨가 전씨의 모친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실제 전씨의 모친이 맞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휴대전화 가입자 조회 등 통신 수사를 통해 전씨 모친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피신고인이 실제 전씨의 모친으로 확인된다면 스토킹 처벌법을 적용해 형사 처벌을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