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이선균 3억 받았다"는 유흥업소 여실장..."나도 다른 사람한테 협박당해"

강남 유흥업소 여실장이 자신은 이선균에게 3억원을 받은 게 맞지만 협박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이선균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배우 이선균과 가수 권지용(GD, 지드래곤)이 연루된 마약 사건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강남 유흥업소 여실장.


그는 앞서 이선균이 주장한 것처럼 '3억원'을 받은 게 맞다고 실토했다. 다만 자신도 제3자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3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 혐의로 구속된 유흥업소 실장 A(29·여)씨는 이선균이 공갈 혐의로 자신을 고소한 것에 대해 "현금으로 3억원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해당 발언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변호인 측에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선균은 자신을 둘러싸고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되자 "마약 사건과 관련해 협박당했다. 3억 5천만원을 뜯겼다"라며 A씨를 형사고소했다.


이선균은 또 A씨 외에 익명의 인물 1명(B씨)을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이선균은 A씨가 B씨와 공모해 자신을 협박했다고 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A씨는 자신이 이선균에게 3억원을 뜯어낸 건 맞지만 동시에 협박을 당하는 피해자라고 강조하고 있다. 협박한 인물이 정확히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자신과 이선균 사이를 의심한 제3의 인물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이선균이 언급한 3억 5천만원 중 3억은 자신이 받았지만, 5천만원은 받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서울 강남 유흥업소(멤버십 회원제 룸살롱)에서 실장으로 재직하며 이선균, 권지용 등 유명인들과 교류했다.


인사이트권지용 (GD, 지드래곤)  / 뉴스1


그는 평소 알던 의사에게 공급받은 마약을 이선균·권지용에게 전달한 혐의도 받는다. 과거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전과도 있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되기 전 실시한 간이검사에서 다량의 향정신성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