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최원종이 '흉기 난동' 저지른 분당 서현역서 28cm 칼 들고 다니다 붙잡힌 남성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에서 20cm 이상의 흉기를 들고 다니던 30대 남성이 검거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흉기 난동이 벌어진 뒤 아직까지도 '요주의 장소'로 꼽히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인근에서 '흉기'를 소지한 이가 검거되는 일이 벌어졌다.


그는 30대 남성이었는데, 경찰에 검거된 뒤 '핼러윈 데이'를 핑계 댔다.


30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가 길거리에서 흉기 휴대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는 지난 29일 오후 8시 22분께 서현역 인근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가 소지한 28cm 정글도를 떨어뜨렸다가 다시 주워 주점을 나섰다.


28cm 정글도를 품에 넣고 가는 A씨를 목격한 한 시민이 즉각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인근을 샅샅이 수색한 경찰은 28분 뒤인 8시 50분께 A씨를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당시 A씨는 경찰에 인적 사항 밝히기를 거부했다. 결국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핼러윈이라 '멋'으로 들고나온 것이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신원보증을 통해 석방됐다. 경찰은 A씨가 소지했던 28cm 정글도가 허가 대상인지 조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최원종 / 뉴스1


한편 지난 8월 3일 서현역 인근에서는 '살인마' 최원종에 의한 흉기 난동이 발생했다.


당시 최원종은 차량을 이용해 시민들을 향해 돌진하는가 하면, 사고를 낸 뒤 AK백화점으로 들어가 흉기로 시민들을 공격했다.


인사이트흉기를 들고 서현역 AK백화점 안으로 들어왔던 당시의 최원종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최원종의 만행으로 총 2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