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아이폰 13' 70만원 주고 샀는데 '사기'...엄마한테 혼날까봐 극단선택한 여고생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아이폰 13을 사려다 사기를 당한 여고생이 극단 선택으로 숨지는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Bangkok Post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온라인으로 아이폰 13을 구매하려던 여고생이 사기를 당한 뒤 극단 선택으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태국은 한 여고생의 비극적인 죽음으로 충격에 빠졌다.


태국 나콘시탐마랏주 출신의 19살 소녀 아티야(Atiya)는 얼마 전 온라인 쇼핑몰에서 아이폰 13을 구입하려 했다.


구매 대금을 할부로 결제하기로 했으나, 쇼핑몰 측은 배송 전 1만 8500바트(한화 약 68만 7천 원)의 계약금을 내야 한다고 했다.


인사이트아이폰 13 / kenh14


결국 아티야는 친구에게 돈을 빌려 4회에 걸쳐 쇼핑몰 측에 송금했다. 


며칠을 기다려도 휴대폰를 받지 못한 아티야는 다시 쇼핑몰에 연락했지만 보증금 2,000바트(한화 약 7만 4천 원)를 요구하던 쇼핑몰은 보증금을 보낸 후부터 연락이 되지 않았다.


그제야 아티야는 자신이 사기를 당한 것임을 깨달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에게 돈을 빌렸던 아티야는 엄마가 모든 사실을 알게 돼 혼이 날까 두려웠다.


돈을 돌려받을 방법을 찾지 못해 아티야는 엄청난 심리적 압박을 받았고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 사기를 당했다고 고백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사이트Bangkok Post


경찰 조사 결과 아티야가 연락한 휴대폰 온라인 쇼핑몰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돼 송금 대상의 은행 계좌를 이용해 범인을 추적해야 했다.


아티야의 엄마는 아티야가 내년 대학 입학을 앞두고 아이폰 13을 사고 싶어 했지만, 어려운 형편 탓에 휴대폰을 사줄 수 없어 이달 말까지 기다려 달라 부탁했고 온라인에서 직접 구매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양심적인 사람들을 만나 이런 일을 겪은 딸을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진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휴대폰 하나 때문에 목숨을 끊다니 너무 안타깝다", "어린 학생을 상대로 사기를 친 사람을 꼭 잡아 엄벌에 처해야 한다", "얼마나 마음고생을 했을지 상상이 가서 가슴이 아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