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카카오 상폐 될까 불안해"...끝없는 붕괴에 단체로 '멘붕'온 개미들

카카오가 사회적 이슈에 악재가 더해지며 주가 장중 4만원대가 붕괴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 시세조종 의혹에 대한 수사가 확대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 가고 있다.


경영진의 사법 리스크가 현실화 되자 지난 20일 카카오의 주가가 3년 5개월 만에 장중 4만 원 선을 깨고 내려앉았다.


23일 오전 10시 5분 코스피 시장 기준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02% 하락한 3만 86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인사이트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 뉴스1


수정주가를 기준으로 카카오가 4만 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20년 5월 이후 약 3년 5개월 만이다.


기존 52주 신저가인 3만 8850원 밑으로 떨어지며 연일 신저가를 경신하고 있다.


카카오는 삼성전자에 이어 두 번째로 투자자가 많은 종목으로, 개인투자자들의 손실이 매우 클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말 기준 카카오 투자자는 206만 6529명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투자 커뮤니티에서는 "이러다 진짜 상폐 되는 거 아니냐", "카카오 예상 주가는 8820원", "지하실 밑에 땅굴이 있을지 몰랐다"며 울분이 터져 나오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의 주가 하락세가 단기간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카카오뱅크는 대주주 등 경영진이 시세조종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게 되면 대주주 지위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3월 SM 경영권을 두고 하이브와 분쟁을 겪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카오는 주당 12만 원에 진행되는 하이브의 공개매수를 방해할 목적으로 SM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렸다는 의혹을 받는다.


23일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는 금융감독원에 시세 조종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범수 카카오 전 이사회 의장은 이날 "주가조작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변했다.


이후 시세조종 혐의와 관련한 모든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