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세리머니 하다 금메달 놓친 롤러 남자 대표팀...아직 군대 안 간 막내 선수의 표정

섣부른 세리머니로 금메달을 놓친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 막내 선수 표정이 화제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섣부른 세리머니로 금메달을 놓친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


이들은 당초 선두를 달렸지만, 결승선 앞에서 이른 세리머니를 하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 은메달을 차지했다. 단 0.01초 차이였다.


한순간의 방심으로 금메달과 군 면제 혜택이 날아간 셈이다.


이 가운데 아직 군대에 가지 않은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 막내 선수의 표정이 화제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지난 2일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두 번째로 결승선에 들어왔다.


한국팀은 마지막 바퀴를 돌 때까지만 해도 1위가 유력했는데, 마지막 주자인 정철원 선수가 승리를 확신하면서 결승선을 통과하기 전 세리머니를 했다.


이때 2위로 달리던 대만 선수가 끝까지 스퍼트에 나서며 왼발을 쭉 내민 끝에 결승선을 먼저 통과했다. 한국은 0.01초가 뒤진 4분05초702로 은메달에 머물렀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금메달을 확신하며 태극기를 들고 계속 세리머니 했던 정철원은 공식 기록을 확인한 뒤 좌절했다. 은메달을 따면서 정철원 선수와 막내이자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최인호 선수는 병역특례 기회를 놓치게 됐다.


궤양성 대장염으로 이미 군 면제를 받은 최광호 선수는 앞서 남자 스프린트 1000m에서 금메달을 딴 바 있다.


정철원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다음 기회는 없다. 롤러스케이트는 다음 아시안게임부터 정식 종목에서 퇴출당한다.


KBS1


'MBC스포츠탐험대' 유튜브 영상 속에서 대표팀 선수들은 시상식에서도 웃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특히 최인호는 분노를 참는 듯하면서도 해탈한 듯한 표정으로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시상식이 끝난 뒤 정철원은 "저의 너무 큰 실수다. (동료)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