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5 5℃ 청주
  • 4 4℃ 대전
  • 8 8℃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11 11℃ 제주

"누구든 해치려 서울 왔다"... 강남서 지나가는 여중생에게 흉기 휘두른 10대 소년

추석 연휴에 강남으로 올라온 10대 남성이 산책로에 있던 여중생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추석 연휴 서울 강남의 한 산책로에서 처음 보는 여중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10대 남성이 붙잡혔다.


2일 JTBC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날(1일) 오후 6시 10분쯤 서울 양재동의 한 산책로에서 여중생을 협박하고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10대 남성 A군이 살인예비 등 혐의로 체포됐다.


A군은 고등학교 자퇴생으로 '누구든 해하겠다'는 마음을 먹고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에서 고속버스로 상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은 서울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범행 현장 인근에 와 피해자를 따라가 흉기로 협박했다.


이후 피해자가 반항하자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확인해 사건 발생 20여 분 만에 인근 놀이터에서 A군을 붙잡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체포 당시 A군은 30cm 넘는 식칼 등 흉기 세 자루와 망치 한 점을 소지하고 있었다.


이는 범행 일주일 전쯤 부산의 한 마트에서 직접 구매한 거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손가락을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 없는 거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