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귀가하던 여고생 성폭행한 뒤 흉기로 얼굴 찌르고 도망간 30대 남성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얼굴 등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얼굴 등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3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지난달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아동복지법 위반, 강도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37)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30년간의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 씨는 지난 2021년 3월 일정한 직업 없이 가게에서 과자 등을 훔쳐 먹으며 생활을 하던 중 강도 범행을 할 생각으로 흉기를 들고 거리로 나왔다.


그러던 중 귀가하던 10대 여고생인 A양을 발견하고 상가건물 1층 화장실로 끌고 갔다.


박 씨는 겁에 질린 A양의 모습을 보고는 애초 계획했던 강도범행에서 성폭행으로 마음을 바꾸었고, 준비된 흉기로 A양을 위협하며 성폭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과정에서 A양이 몰래 가족에게 구조요청 전화를 하자 박 씨는 A양의 얼굴과 다리 등을 흉기로 찌르고 자리를 떠났다.


범행 직후 박 씨는 입고 있었던 옷과 범행도구를 버리는 등 증거를 인멸했지만 일주일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검찰은 박 씨를 아동‧청소년인 피해자를 유사강간하고 그 과정에서 14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가한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조사결과 박 씨는 2010년 특수강도죄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2014년 특수강제추행죄 등으로 징역 3년을, 2021년 특수절도죄 등으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계획적이고, 흉포하다. 범행 결과가 중대한 점 등에 비춰 그 죄질이 매우 중하다"며 "박씨는 특수강제추행죄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그 집행이 종료된 후 불과 5개월 만에 이 범행을 다시 저질렀다는 점에서 비난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고, 제대로 피해를 배상하지도 않았다. 양형의 조건이 되는 여러 사정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