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마의 체급 뚫었다"...21년 만에 태권도 남자 80kg 금메달 딴 박우혁

박우혁(23·삼성에스원)이 21년 만에 태권도 남자 80kg 금메달을 따냈다.

전준강 기자
입력 2023.09.27 20:16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박우혁(23·삼성에스원)이 21년 만에 태권도 남자 80kg 금메달을 따냈다.


'마의 체급'으로 불렸던 이 체급에서 메달을 따낸 것이다. 이로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 대표팀도 '금빛 발차기' 행진을 이어갔다.


27일(한국 시간) 중국 항저우 린안 스포츠문화전시센터에서는 태권도 겨루기 남자 80㎏급 결승전이 열렸다. 박우혁은 요르단의 살레 엘샤라바티를 라운드 점수 2-0(8-5 6-5)로 이기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아시안게임에서 이 체급 금메달을 딴 것은 2002 부산 대회 오선택 이후 21년만이다.


GIPHY


또 박우혁의 금메달로 태권도는 이번 대회에서 품새의 강완진, 차예은, 겨루기의 장준, 박혜진에 이어 나흘 연속 금빛 발차기에 성공하게 됐다.


박우혁은 혼성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을 금메달로 장식하며 실력을 입증했다.


박우혁은 앞서 열린 '사실상의 결승전'인 준결승에서 '난적' 메란 바르쿠다리(이란)와 혈투 끝에 2-1(6-3 7-11 10-10) 승리를 거뒀다. 마지막 3회전에선 10-10 동점을 이룬 뒤 기술점수로 겨우 이길 정도의 박빙이었다.


준결승에서 체력 소모가 적지 않았지만 박우혁은 결승에서도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 내내 흐름을 가져가며 여유있는 경기를 펼쳤다.


인사이트뉴스1


박우혁은 1회전 초반 몸통 공격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5-0으로 앞서갔다. 40초를 남기고 얼굴 공격을 허용한 박우혁은 이어 감점을 당하면서 5-4까지 쫓겼다.


그러나 10여초를 남기고 머리 공격을 성공, 3점을 추가했고 결국 8-5로 이겼다. 2회전도 앞서 나갔다. 경기 초반 몸통 공격으로 2점을 선취했다. 여기에 상대 감점을 더해 1점을 추가했다.


하지만 38초를 남기고 얼굴, 몸통 공격을 연달아 허용하며 4-5 역전을 당했다. 이어 상대의 감점으로 다시 5-5 동점이 됐다.


이대로 끝나면 기술 점수에 의해 2회전을 내주는 상황. 그러나 박우혁은 적극적으로 발을 내밀며 공세를 이어갔고, 종료 1초를 남기고 상대를 경기장 밖으로 내보냈다. 엘샤라바티가 감점 1점을 받으면서 승부는 6-5 박우혁의 승리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