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표결장서 웃었다가 개딸들에 좌표 찍힌 고민정 "사퇴하라면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 TV조선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에게 '좌표'가 찍혀 곤욕을 치르고 있다.


체포동의안 표결 전 본회의장 입장 당시 환한 미소를 얼굴에 머금은 사진을 두고 "가결 직후 웃는 모습"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이 같은 루머에 대해 고 의원은 직접 해명에 나섰지만, 강성 지지자들의 비판은 여전히 거세다.


결국 고 의원은 자신의 거취는 당원들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히면서 "사퇴하라면 사퇴하겠다"라고 천명했다. 다만 차기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2일 고 의원은 "저는 체포동의안 (부결) 당론 지정에 반대했다"라며 "표 단속이 불가능한 사안을 당론 지정한다고 한들, 가결 찍을 의원의 마음이 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결 당론을 하지 않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어떻게든 지키려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면서도 "지도부가 부결 의견을 모으고 의원들에게 공개적으로, 비공개적으로 계속 (부결을) 설득해왔다"라며 자신은 어떻게든 부결을 이끌기 위해 노력했다고 항변했다.


인사이트뉴스1


고 의원은 "체포동의안 가결·부결에 의견을 밝히지 않은 의원들 리스트가 돌았고, 가결표를 색출해 정치생명을 끊겠다는 움직임도 있었다"라며 "이 대표 단식을 말리러 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출당하라는 연호도 터져나왔다. 이런 위험 신호를 세밀하게 대처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의원들이 '가결' 쪽으로 마음이 기울도록 자극하는 일련의 사건이 있었음에도 그 의미를 파악하지 못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곁들였다.


인사이트이재명 대표 / 뉴스1


가결이 난 이유에는 강성 지지자들의 몇 가지 행위가 문제가 됐고, 이를 세밀히 관리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럼에도 고 의원은 자신은 분명 '부결표'를 던졌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저에게 다음 총선에 당선을 막겠다는 당원 문자가 쇄도하고, 지도부에서 저만 빠지면 된다는 말도 들었다"라며 "당원의 지지로 탄생한 최고위원이 당원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은 것은 이미 신임을 잃은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당원의 판단에 따르겠다. 당원들이 사퇴하라면 사퇴하고, 남으라면 남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