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소아과 온 엄마들 아이 주사 맞을 때 인스타에 올릴 '동영상' 그만 좀 찍어주세요"

아이가 주사를 맞을 때 잡아주지 않고 영상만 찍는 엄마들 때문에 힘들다는 소아과 간호사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아픈 아이가 주사를 맞을 때 옆에서 동영상을 찍는 부모들 때문에 힘들다는 간호사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아동병원에서 근무한다고 밝힌 A씨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대체 왜 하시는 걸까요? 예방접종이나 아기가 아파서 정맥주사 맞는 순간 등 주사약 투여할 때 동영상 촬영 안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물론 그런 거 다 추억거리이고 아기 성장 과정 중 한 부분이라 간직하고 싶으신 마음은 이해하지만 주사를 맞을 때 보호자가 아기를 잘 잡아주셔야 안전하고 정확하게 주사약이 투여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영상 촬영하신다고 제대로 안 잡아주시면 아기가 울며 발버둥 치면서 주사가 잘 안 들어가고 바늘이 빠진다든지 또 다른 부위에 찔리게 되는 등 위험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A씨는 이어 "수액 맞아야 해서 아기 혈관 주사 놓을 때도 간호사가 한 번 만에 성공 못 하면 엄청 화내실 것 아니냐"라면서 "제발 동영상 촬영 안 하셨으면 좋겠다. 제 얼굴이 같이 찍히는 것도 사실 싫다"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누리꾼들은 A씨의 하소연에 "원장도 가만히 있는데 왜 그러냐. 부모한테 직접 얘기하라"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A씨는 "부모한테 얘기했더니 불친절로 민원 넣고 온갖 트집 다 잡고 맘카페에 글 올린다 협박한다. 애초에 영상 찍고 있는 사람들 자체가 말이 안 통하는 분들이다. 그래서 좀 많은 분들이 보시라고 글을 쓴 것"이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보호자 두 명이 와서 한 분은 영상 찍고 한 명은 잡으면 되지 않냐고 하는데 그러지 마라. 두 분이 오셨으면 한 분은 아이 양쪽 팔 잡으시고 한 분은 양쪽 다리 잡아주시면 된다. 애들 힘이 보통 센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에 따르면 부모 10명 중 5명은 영상을 찍기 위해 휴대전화를 꺼내 든다고.


누리꾼들은 "애가 주사 맞을 만큼 아픈데 동영상 찍을 정신이 있다니", "요즘 SNS에 미쳐서 추억팔이는 핑계다", "진상 부모들이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부모의 행동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소아과 진료실에서는 콧물 빼는 거 영상 찍는다. 울고불고 난리 치는데 달랠 생각은 안 하고 동영상 찍는다고 난리다. 저희 원장님은 진료실 안에서 동영상 찍는 거 법에 걸린다고 한마디씩 하셨다"라고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