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민주당, 국민께 속죄하라"...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에 국민의힘 반응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을 두고 국민의힘이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됐다.


이와 관련해 여당 국민의힘은 "민주당은 국민께 속죄하라"고 지적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21일 국민의힘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어떤 꼼수도 법치를 피해 갈 수 없음이 증명됐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에 '환골탈태'의 모습을 보이며 국민 앞에 속죄하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강 수석대변인은 "지난 2월 이 대표에게 두꺼운 방탄조끼를 입혔던 민주당도 더는 준엄한 법치와 국민의 명령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절반에 가까운 반대표가 나왔다는 것은, 아직도 제1야당의 상당수가 얼마나 국민의 마음을 읽지 못하는지 알 수 있다"라며 "얼마나 국민이 아닌 자신의 공천만을 위하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기에 씁쓸하기만 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제 법원은 영장 심사를 통해, 숱한 혐의로 국가와 국민에게 피해를 주고도 반성 없는 이 대표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제 국회는 이재명 리스크에서 벗어나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시간"이라며 "당장 다가오는 인사청문회와 국정감사 등 국회 본연의 주어진 업무에 매진하고, 경각에 놓인 민생을 돌보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새는 한쪽 날개로 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그동안 민주당은 당 대표의 사법리스크에 발목 잡혀 날개를 펴지조차 못했다"며 "이제 이 대표 개인의 비리는 온전히 이 대표 혼자 감당할 몫"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