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100일된 아기에 마약성 수면제 분유 타 먹여 숨지게 한 40대 아빠의 최후

생후 100일 된 딸에게 졸피뎀 성분이 들어간 분유를 먹이고 방치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10년이 구형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생후 100일 된 딸에게 마약성 수면제 성분이 들어간 분유를 먹이고 방치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10년이 구형됐다.


대전지검은 21일 대전지법 형사11부(최석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아동 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40)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200시간 이수 명령과 아동 관련 기관 취업 7년 제한 명령도 함께 청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검찰은 "겨우 100일 넘은 피해 아동에게 졸피뎀 성분이 든 물로 분유를 타 먹이고 방치해 사망하게 하고도 실수였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A 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실수로 먹였다고 주장하고 있고, 어렵게 얻은 친자식을 육아 스트레스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하기에는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변론했다.


A 씨는 혐의를 계속 부인하는 중이다.


A씨는 최후 변론에서 "부주의로 소중한 생명을 잃게 해 아이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고의로 약을 먹이려던 것은 절대 아니다. 방관하지 않고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도 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 씨는 지난 1월 13일 생후 100일이 지난 딸을 혼자 돌보던 중 졸피뎀 성분의 수면제가 섞인 분유를 먹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조사 결과 A 씨는 당시 우유를 마시고 상태가 나빠진 딸을 바닥에 떨어뜨려 머리를 다치게 하고, 아기가 의식을 잃었음에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고 공판은 내달 19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