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이재명, 체포 동의안 표결 결과에 상관없이 단식 이어갈 것" 주장 나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단식을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체포 동의안 표결 이후에도 단식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건강상의 문제로 병원에 이송된 이후에도 단식을 이어가는 가운데, 체포 동의안 표결 이후에도 단식을 계속 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EBS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제가 볼 때 이 대표는 체포 동의안 표결 이후에도 며칠 더 할 것"이라며 "체포 동의안 표결이 내일로 예정돼 있는데 그 전에 풀 가능성은 아예 없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 대표가 입원한 병실에 방문해 단식중단을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았다.


인사이트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이 의원은 이 대표의 단식 중단 명분에 대해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최소한 대통령실은 아니어도 국민의힘에서 사전에 좀 나섰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예전에 국민의힘 출신의 김성태 원내대표라든가 이정현 당 대표가 단식할 때 민주당의 의원들 많이 갔었고, 개별적으로 가서 하고 국회의장도 가서 단식 중단을 권유하고 이런 모습을 보였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그런 것에 대해서 단 하나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라고 하는 것은 정부 집권당으로서의 졸렬함, 대범함을 보여주지 못하고 졸렬함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라며 "그런 것들을 보여줬어야 되고, 늦더라도 지금이라도 그런 것을 보여주는 것이 올바른 여당의 태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여권은 이 대표의 단식이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키기 위한 '방탄 단식'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사회자가 '이 대표의 단식이 그런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단식인가'라고 질문하자, 이 의원은 "내일로 다가온 체포동의안 표결 이것에 대해서 어떻게 최종적으로 민주당이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일부 친명 의원들이 주장하듯이 이것을 당론으로 부결을 정하자는 둥 이런 식의 민주당의 모습을 보인다면 여태까지 이 대표의 진정성은 싹 사라지고 그래 봐, 역시 방탄이었어라고 낙인 찍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