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병문안 와 단식 만류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에, 핼쑥해진 이재명 대표가 남긴 말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단식 20일째를 맞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 같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단식 20일째를 맞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았다.


19일 문 전 대통령은 녹색병원에 입원한 이 대표 병실을 찾았다. 상경 후 첫 행선지였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이재명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요청했지만 이 대표는 확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문 전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으며, 오후 3시 30분쯤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23분간 이 대표를 만나 단식 중단을 권고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단식에 대해서 위로도 하고 만류도 하고 싶어 이렇게 오시게 됐다"라며 "병원장에게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수 있도록 병원에서 만들어야 된다. 그만두시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의 단식 만류에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 같다. 세상이 망가지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그래서 단식을 할 수밖에 없었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문 전 대통령은 "단식의 진정성과 결기는 충분히 보였다. 말씀하신 그런 일에 대해서도 길게 싸워 나가야 한다. 이제 국면도 좀 달라지기도 하겠고 기운을 차려서 다른 모습으로 싸우는 게 필요한 시기"라며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무슨 생각으로 정치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현 정부를 지적하며 단식 중단에 대한 확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