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삼성 이재용 회장이 '처음' 참석한 행사...故 이건희 회장의 '멍멍이 사랑' 깃들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함께 뜻깊은 행사에 참석했다.

전준강 기자
입력 2023.09.19 17:21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오늘 이 30주년 기념식을 보면 참 좋아하셨을 것..."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함께 뜻깊은 행사에 참석했다. 바로 안내견 사업 30주년 기념행사다.


삼성의 안내견 사업은 故 이건희 회장의 첫 사회공헌 사업이자 삼성이 자체적으로 30년 간 공들인 사업이다. 삼성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 회장과 홍 여사가 나란히 이 행사에 참석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


19일 경기 용인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열린 안내견 사업 30주년 기념식에 이 회장과 홍 여사가 참석했다. 기념식은 1시간이 넘게 진행됐는데, 두 사람은 내내 자리를 지켰다.


홍 여사는 행사 후 참석자들과 있는 자리에서 "이건희 회장님이 생전에 오늘 이 30주년 기념식을 보면 참 좋아하셨을 거다. 굉장히 관심 많이 가지시고 노력하시던 사업이었다"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기념식 동안 안내견을 귀엽게 바라보고, 기념 촬영 중에는 참석자들에게 박수를 유도하기도 했다. 아버지의 뜻을 이어받아 사업을 이어가는 아들다웠다.


인사이트故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 / 뉴스1


한편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1993년 9월 처음 문을 열었다.


이건희 회장이 '신경영'을 선언한 뒤 시작된 사회공헌(CSR)이었다. 이 사업에는 이 회장이 평소 가지고 있던 철학 '진정한 복지 사회가 되려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배려하고, 같은 사회의 일원으로 거리낌 없이 받아들이는 사회 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이 담겨 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1994년 안내견 바다를 처음 분양한 뒤 매년 12~15마리를 분양 중이다.


현재까지 총 280마리를 분양했으며, 현재 76마리가 안내견으로 활동 중이다. 전 세계 안내견학교 중 유일하게 기업이 운영하는 학교다. 그만큼 삼성의 안내견 사업은 특별하다고 할 수 있겠다. 


인사이트사진=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