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현장 막내 스태프들한테 남몰래 '용돈' 주는 미담제조기 유명 배우

현장에 있는 막내 스태프들까지 챙기는 '미담 제조기' 남자 배우가 있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kanghaneul_official', (우)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미담 제조기'라는 별명을 가진 배우 강하늘의 새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도파민 라이브에 강스카이의 등장이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강하늘이 게스트로 출연해 나영석 PD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 십오야'


이날 나 PD는 연예계 미담 3대천왕은 유재석, 박보검, 강하늘이라 언급하며 "정말 촬영 현장에서 막내까지 모든 스태프들의 이름을 외우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하늘은 당황하며 "이건 정정하고 싶다"며 "촬영을 하다 보면 부탁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있는데 스태프의 이름도 모르고 '저기'라고 할 수 없지 않나. 그래서 가까운 친구부터 이름을 외우기 시작한 것"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촬영 현장에 있는 모든 스태프들의 이름을 외우는 건 불가능 하다고 떠돌던 설에 반박하며 "'이번 작품에도 이름을 다 외워야겠다'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 십오야'


이날 영상에는 강하늘이 스태프들에게 용돈을 줬다는 미담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강하늘은 "그때가 영화 '재심' 때였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조금씩 가끔 드린다"라며 "그래서 맞다 아니다라고 얘기하기 애매하다"고 말했다.


자신도 막내 생활을 해봤기에 현장에서 가장 고생하는 건 막내라고 생각한다는 강하늘. 그는 "직급이 올라갈수록 고생을 안 한다가 아니고, 막내는 눈치를 보거나 긴장하게 되다 보니 더 힘들다"라고 막내의 편에 서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용돈 양을 많이 주는 건 아니고 제가 느끼기에 최대한 부담스럽고 불편하지 않게 주려고 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anghaneul_official'


또 나 PD는 "(강하늘이) 예능 '꽃보다 청춘' 할때 여름에 집에 에어컨이 없어 카페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을 위해 에어컨을 선물했다더라"라고 언급했다. 이에 강하늘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비싸고 새 거를 선물한 건 아니고 조그만 한 걸로 선물했다"고 말했다. 


이날 역시 강하늘은 까도 까도 또 나오는 미담 제조기 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강하늘은 오는 10월 3일 개봉 예정인 영화 '30일'에 출연한다. '30일'은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과 나라의 코미디로 영화 '위대한 소원', '기방도령'의 남대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