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직장 동료가 자기 무시했다며 흉기 휘두른 30대 남성...피해자 중상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또 다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강남 한복판에서 또 다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서초경찰서는 서울 서초구의 한 주택가에서 지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고 밝혔다.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A씨는 이날 오전 5시 50분께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한 반지하 주택에서 직장 동료 B씨(30대)와 술을 마시던 중 캠핑용 칼을 휘둘러 상해를 입혔다.


B씨는 복부와 어깨를 크게 다쳤으며 인근 대형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직후인 오전 6시께 119에 스스로 신고했다.


소방 당국은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 A씨를 검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언행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현재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