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분 남기고 역전골 넣은 뒤 침대 축구 시전하는 선수들에게 "일어나라" 혼내는 토트넘 감독

토트넘이 후반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면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인사이트YouTube 'Tottenham Hotspur'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토트넘이 후반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몰아치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17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강하게 상대를 밀어붙였지만, 후반 28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 만회하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Tottenham Hotspur'


셰필드는 선제골을 넣자 침대 축구로 전환했다. 셰필드 선수들이 부상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눕거나 공을 빨리 처리하지 않는 시간이 많았다.


이에 따라 추가시간은 무려 12분이 주어졌다. 또 한 번의 기회를 잡은 토트넘은 추가 시간 더욱 상대를 몰아붙였다.


후반 추가시간 7분 페리시치의 코너킥에 이은 히샤를리송의 헤더 동점골이 터졌다. 이어 3분이 지난 시점 히샤를리송의 패스를 받은 쿨루세브스키가 역전골까지 터뜨리며 경기장을 환호성으로 물들였다.


인사이트YouTube 'Tottenham Hotspur'


역전골이 터지고 추가시간이 1분 정도 남았을 때 토트넘의 비수마와 매디슨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그러자 이를 본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 뛰라는 듯 선수들을 향해 일어나라고 손짓했다.


인사이트YouTube 'Tottenham Hotspur'


실제 경기는 추가시간 16분까지 진행됐는데, 마지막까지 토트넘과 셰필드 선수들은 피 튀기는 경쟁을 벌였다.


한편 이날 손흥민은 주장 완장을 차고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하고 교체됐다. 극적인 역전승을 한 토트넘은 4승 1무(승점 13)로 리그 2위에 올라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