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영암 일가족 사망, 가장이 아내·아들 3명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추정

전남 영암에서 일가족 5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사망 원인에 대한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남 영암에서 일가족 5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사망 원인에 대한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16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학병원에서 일가족 시신 5명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1차 부검(구두 소견) 결과 일가족 5명 중 가장인 김모(59) 씨의 사인은 음독, 김씨의 아내(56)와 중증 장애가 있는 20대 아들 3명은 흉기 손상에 의한 사망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은 50대 가장이 아내와 아들 셋을 살해하고 자신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농약을 발견했는데 김씨가 이 농약을 음독한 것인지 약독물 검사를 통해 확인할 계획이다.


농약과 함께 발견된 흉기에서 제3자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출입문도 잠겨있었고, 외부 침입 정황도 없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및 관계인 탐문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계속 조사하고 있으며 현장에서 수집한 증거, 약독물 검사 등을 통해 사건 경위 및 동기 등을 명백하게 밝힐 수 있도록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일가족 5명의 사망은 전날 오후 3시 54분께 주택 창문의 핏자국을 발견한 이웃 주민의 112신고에 의해 확인됐다.


경찰은 소방구급대와 함께 출동해 집 안에서 5명의 시신을 발견했는데, 이들 시신은 다량의 피를 흘린 상태였다.


또 김씨는 이달 4일 인근 마을에 사는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