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단식 17일차 이재명, 체력 한계 다다라...병원행 임박했다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단식 17일차를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단식 중단을 권고했던 의료진은 2차 권고까지 이어가며 만류했지만, 이 대표의 의지는 조금도 변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이 대표는 단식 17일차에 접어들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대통령의 민생파괴·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사죄', '일본 핵 오염수 방류 반대 입장', '전면적 국정쇄신과 개각'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대통령실은 "정치 현안에 별도의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입장을 표명했고, 여당인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단식 중단만 요청했을 뿐 직접 방문 등의 행동은 하지 않은 상태다.


인사이트뉴스1


출구전략마저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 단식 중단 가능성은 높지 않다.


전날(15일) 국회 본청 안 민주당 당대표실에 마련된 농성장을 찾은 의료진은 "전체적 신체 기능이 심각하게 저하돼 있고 특히 공복 혈당 수치가 매우 낮아 건강이 대단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통상 단식을 한지 10~14일을 넘기면 의학적으로 불가역적 손상이 온다는 것을 고려한 의료진은 14일차였던 지난 13일 단식 중단을 권고했었다.


이 대표는 이 같은 권고에도 단식을 이어갈 방침이다.


인사이트뉴스1


당 대표 비서실장 천준호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 이 대표는 단식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매우 강하게 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병원에 강제로라도 데려갈 의향이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많은 분이 와서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권하고 요청하는 상태지만 강제로 데려가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단식 중단은 결국 '병원행'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 지도부 관계자는 뉴스1과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의지가 강한 상황"이라며 "결국 본인이 쓰러질 때까지 단식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민석 의원도 한 라디오 매체와 인터뷰에서 "단식 중단은 쓰러지거나 정권의 응답이 있거나 둘 중 하나지만 (정권 응답 가능성은) 제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