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가 "내년에 에버랜드 다 죽었어"라고 말한 이유

'푸바오 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가 "내년에 에버랜드 다 죽었어"라고 말한 이유가 밝혀졌다.

인사이트푸바오 쌍둥이 동생 판다 / 에버랜드 블로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내년에 에버랜드 다 죽었어!"


푸바오 할아버지라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가 최근 강연에서 "내년에 에버랜드 다 죽었어"라고 발언해 이목이 쏠렸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말하는 동물원 뿌빠TV'에는 '밤에 봐도 귀여운 러푸 부녀의 내실 생활과 강철원 사육사의 아기판다 푸바오 북라이브 강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푸바오 쌍둥이 동생 판다 / 에버랜드 블로그


이날 강 사육사는 쌍둥이 아기 판다들의 공개 시점을 언급했다.


그는 "쌍둥이들이 엄마를 같이 만날 수 있는 시기가 곧 올 것"이라며 "지금은 10일씩 교대로 돌보고 있는데 4개월 정도가 되면 쌍둥이들이 둘 다 엄마에게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냐하면 그때는 아기들이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120일 정도 되면 걸음마를 시작한다. 5개월 정도 걸으면서 엄마를 따라다닐 정도가 된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YouTube '말하는 동물원 뿌빠TV'


강 사육사는 "(그때부터)아이바오가 아기들을 쫄랑쫄랑 데리고 여러분을 만나러 나갈 것"이라면서 "얼마나 귀엽겠느냐"고 웃어 보이며 "내년에 에버랜드 다 그냥 죽었어"라고 말했다. 


현재 쌍둥이 새끼 판다들은 엄마 아이바오가 두 마리 새끼 판다를 동시에 돌보기 어려운 탓에 사육사들이 번갈아서 품고 있다.


사육사들은 생후 4개월부터 아이바오가 쌍둥이 판다들을 돌볼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첫째바오와 함께 수면 중인 아이바오 / 에버랜드


한편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들은 지난 7월7일 세상에 나왔다.


쌍둥이 판다들은 모두 암컷으로 출생 당시 첫째와 둘째 몸무게는 180g, 140g이었으며 아기 판다들은 두 달 간 무럭무럭 자라 이제는 몸무게 3㎏을 넘겼다.


생후 62일차 기준 첫째는 3,126g, 둘째는 3,395g이 됐다.


쌍둥이 판다들은 생후 6개월 뒤 외부 환경에 대한 적응을 거쳐 방문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YouTube '말하는 동물원 뿌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