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83년 만에 '폐원'하는 서울백병원... 마지막 기념 촬영하고 눈물 쏟은 의료인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이 오늘 마지막 진료를 끝으로 폐원 절차를 밟는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장수영 기자 =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이 오늘 마지막 진료를 끝으로 폐원 절차를 밟는다.


1941년 '백인제외과병원'으로 개원한 이후 83년간 진료를 이어온 서울백병원은 31일 마지막으로 더 이상 환자를 받지 않는다. 병원은 향후 폐원 절차를 위해 일부 행정 기능만 유지하게 된다.


진료 마지막 날 점심시간에 맞춰 의료진 등 교직원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출입문 앞으로 모였다.


인사이트뉴스1 


기념촬영을 마치고 교직원들은 그동안 동고동락한 동료들과 함께 눈물을 흘리고 손을 꼭 붙잡는 등 서로를 위로했다.


진료 종료일을 맞았지만 서울백병원 폐원 문제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폐원 결정을 시작으로 병원을 운영하는 재단인 인제학원과 교직원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생겼다. 일부 직원들은 진료 종료가 되더라고 재단의 전보 조치 등에 불응하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