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전주가맥축제서 당일 생산 '하이트진로 켈리' 즐길 수 있다

하이트진로가 오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전주 종합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 전주가맥축제'에 특별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하이트진로가 오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전주 종합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 전주가맥축제'에 특별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전주가맥축제는 전주의 독특한 음주 문화인 가게맥주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로,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골목상권 육성을 위해 기획돼 대표적인 지역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오늘 만든 맥주를 오늘 마실 수 있는 유일한 축제'로도 유명하다. '전일갑오', '슬기네가맥' 등 약 20여 곳 가맥집의 다양한 인기 가맥 안주를 맛보는 동시에 다채로운 체험과 공연 등을 즐기고자 매번 수만 명의 지역민을 비롯한 타지역 관광객이 찾고 있다.


3년 만에 열린 지난해 축제에는 우천 영향으로 이틀만 운영하였음에도 약 4만명이 방문해 맥주 약 4만 8천병이 완판되는 등 축제를 즐겼다.


올해 축제는 매년 규모가 커지고 방문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역대급 규모로 개최될 예정이다. 좌석수도 지난해 대비 2배 이상인 약 10,000석을 마련하고 이에 맞춰 이동 화장실, 주문 키오스크 등의 시설을 확충해 편의성을 높였다.


하이트진로는 지역 내 위치한 전주공장에서 축제 기간 동안 당일 생산한 켈리를 매일 공급해 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에게 부드러우면서 강렬함을 극대화한 맛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하이트진로는 소비자 브랜드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자 축제기간 행사장 곳곳에 소맥자격증 발급 이벤트, 켈리네컷 스티커 사진 찍기, 그리고 타투 스티커존 등 다양한 브랜드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축제는 첫째날 개막식에 화려한 드론 쇼로 축제의 서막을 연다. 둘째날은 하이트진로 켈리 데이로 운영되어 K-POP 댄스공연, DJ 클럽파티, 불꽃놀이 등으로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매년 성장을 거듭하며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한 전주가맥축제와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많은 방문객분들이 축제를 찾아와 오늘 만든 켈리 맥주와 다양한 볼거리를 즐기며 한 여름 밤의 무더위를 이겨 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