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술 뿌리며 스트리퍼 취급한 관객에게 '마이크' 던진 카디비, 결국 신고 당했다

가수 카디비가 공연 중에 자신을 향해 술을 뿌린 관객에게 마이크를 던졌다가 결국 신고 당했다.

인사이트Twitter 'Pop Bas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카디비가 공연 중에 관객에게 마이크를 던졌다가 결국 신고 당했다.


1일 다수의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라스 베이거스 경찰은 "카디비의 마이크에 맞은 관객이 지난 일요일 경찰에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를 했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는 '카디비가 던진 물건에 맞았다'라고 신고했다. 이 사건은 경찰 보고서에 기록됐으며, 카디비가 가해자로 등록된 것이 맞다"라며 아직 체포 영장이나 소환장은 발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witter 'Pop Base'


앞서 지난달 29일 카디비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클럽 공연에 올라 자신의 히트곡 'Bodak Yellow'를 불렀다.


이때 한 관객이 카디비를 향해 술을 뿌렸고, 카디비는 즉시 해당 관객을 향해 마이크를 던졌다.


이후에도 카디비는 분노가 풀리지 않았는지 공연을 멈추더니 술 뿌린 관객을 노려봤고, 관객은 경호원에 의해 공연장 밖으로 쫓겨났다.



수많은 관객이 모였던 만큼 카디비가 마이크를 던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은 순식간에 각종 SNS에 퍼졌다.


누리꾼은 "과거 카디비가 스트리퍼 했던 경력이 있는데, 스트리퍼들한테 술 뿌리는 행위는 '너 무대 별로니까 꺼져'라는 의미"라며 "아마 카디비가 당시 자신을 스트리퍼 취급해서 화난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카디비가 마이크를 던진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카디비는 다른 라스베이거스 공연이 끝날 무렵, 음악이 예정된 시간보다 빠르게 끊기자 DJ를 향해 마이크를 던져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