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엑소, 킬링보이스 녹화 직전 취소...팬들 "설마 또 갈등?" 술렁

컴백을 앞둔 그룹 엑소의 정규 7집 활동 준비에 이상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엑소 정규 7집 '엑지스트' 단체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컴백을 앞둔 그룹 엑소의 정규 7집 활동 준비에 이상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SBS 연예뉴스는 "엑소의 킬링보이스 녹화가 전날 취소됐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전날(27일) 킬링보이스 녹화를 앞두고 취소를 요청했다.


'킬링보이스'는 아티스트의 대표곡 하이라이트를 라이브로 들려준다는 콘셉트의 유튜브 콘텐츠다. 컴백 일정 중 하나로 선택하며, 큰 홍보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인사이트Instagram 'weareone.exo'


SM 엔터 측은 녹화를 전면 취소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멤버들이 더 맞춰볼 게 있다는 의견을 밝혀 딩고 측에 다른 녹화 날짜를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하지만 매체는 A멤버가 킬링보이스 녹화를 하지 않겠다고 밝혀 일정이 뒤틀렸다는 내부 전언을 전했다.


A멤버는 앞서 소속사와 정산 문제를 놓고 갈등을 벌인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가 아닌 다른 멤버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weareone.exo'


내부 갈등이 봉합되는 줄 알았는데 그것이 아닐 수 있다는 이야기에 팬들도 술렁이고 있다.


한편 다음달(7월) 10일 엑소는 정규 7집 '엑지스트'를 통해 완전체 컴백한다. 30일 오후 6시 신곡 '히어 미 아웃'(Hear Me Out)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