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팬 잃기는 싫고 연애는 하고 싶냐"...열애설 흐지부지 넘기는 스타에 분노한 누리꾼들

블랙핑크 제니, 방탄소년단 뷔에 이어 배우 박서준까지 열애설에 대해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놓자 일부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서준이 유튜버 수스와의 열애설에 대해 다소 모호한 입장을 내놨다.


지난 21일 박서준은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제작보고회에서 열애설 관련 질문을 받았다.


박서준은 "촬영이 있어서 어제 되게 늦게 알게 됐다. 처음 드는 생각은 '내가 관심을 많이 받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관심은 참 감사한 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어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사생활을 오픈하는 것에 있어서 크게 부담을 느끼는 편이고 개인적인 것이기 때문에 특별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려울 거 같다"라며 "오늘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첫 공식적인 일정이기 때문에 영화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소속사에 이어 박서준까지 긍정도 부정도 아닌 입장을 내놓자 일각에서는 "이게 요즘 트렌드냐"라며 달갑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앞서 박서준의 절친으로 유명한 방탄소년단 뷔도 블랙핑크 제니와 수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인사이트Twitter


열애설을 흐지부지 넘기려는 스타들이 늘어나자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팬 잃기는 싫고 연애는 마음껏 하고 싶고 이런 걸로 보인다"라며 "걍 깔끔하게 인정하고 만나든지 들키질 말든지"라고 지적했다.


이도 저도 아니게 혹은 무반응으로 대응하고 계속해서 들키는 연애하는 것보다 인정하고 연애하는 게 훨씬 보기 좋다는 것이다. 


인사이트네이트


그는 "진짜 좋아하는 연예인마다 이러니까 좀 X친다. 누가 잡아먹는다냐"라며 "그걸로 떠날 팬들은 어떻게든 떠나게 되어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열애설 나면 무조건 인정을 해야 한다는 것보단 그냥 남들 신경 안 쓰고 뻔뻔하게 사는 태도가 X친다. 결혼도 일단 하고 말해주지 그러냐"라고 덧붙였다.


다른 누리꾼들도 "솔직히 공인이면 사생활 노출도 감수해야 하는 거 아니냐. 어차피 대중 관심과 사랑으로 이룬 부와 명예인데 사생활이랍시고 할말없다할 때 너무 속보임", "진짜 티나 내지 말든지", "애도 낳고 유치원 갈때쯤 팬들한테 알려줄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