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깡마른 에스파, 촬영 중 '프링글스' 먹는 것조차 매니저 눈치 살펴 (+영상)

깡마른 몸매를 보유한 걸그룹 에스파가 촬영 중 과자 군것질을 할 때도 매니저의 눈치를 살폈다.

인사이트YouTube '한밤 HANBAM'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에스파가 촬영 중 군것질을 하는 와중에도 매니저의 눈치를 살폈다.


최근 에스파는 유튜브 채널 '한밤 아이돌 민원실 허실장' 1회에 게스트로 출연해 고민 상담을 했다.


이날 허영지는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에스파 멤버들이 평소에 좋아하는 프링글스 과자를 나눠줬다. 


인사이트YouTube '한밤 HANBAM'


에스파는 프링글스 과자통을 보자마자 입을 크게 벌리며 환호했고, 한 통씩 선물 받고는 활짝 미소 지었다.


멤버들은 "하나로 나눠먹으면 안 된다", "한 통은 기본이다. 애피타이저다"라며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과자 나눔 후 다시 착석한 허영지는 "드시면서 하셔도 된다"라고 쿨하게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밤 HANBAM'


그러자 카리나는 "이거 오빠 보면서 까야 되는데"라며 촬영 현장에 있는 매니저를 바라보면서 프링글스를 개봉했다.


평소에 매니저에게 쌓인 게 많았던 탓일까. 카리나는 흡사 '나 이거 먹을 거야'라고 약올리는 듯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다른 멤버들도 매니저 눈치가 보였는지 곧바로 과자를 먹지 않자 참다못한 허영지는 "뺄게 어딨다고"라고 소리쳐 통쾌함을 안겼다. 


인사이트YouTube '한밤 HANBAM'


허영지는 매니저에게 협박(?) 하듯이 허락을 구했고 그제야 멤버들도 편히 먹방을 펼쳤다.


깡마른 몸매를 보유한 에스파인데도 간식을 마음 편히 먹지 못하자 누리꾼은 "과자 한 통 먹는다고 살 확 찌겠냐", "많이 먹고 건강했으면", "아이돌의 길 쉽지 않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밤 HANBAM'


YouTube '한밤 HANB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