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나영석 PD "'1박 2일' 인턴이었던 재벌 3세, 현재 대기업 부회장 됐다"

나영석 PD가 '1박2일' 연출 당시 만난 재벌 3세 인턴이 현재 기업 부회장이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 십오야'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나영석 PD가 KBS2 '1박 2일' 연출 당시 만난 재벌 3세 인턴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는 "스탭입니다 김대주 작가 2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나영석 PD는 "우리 재벌 3세 에피 이야기해도 되나?"라고 운을 떼며 시선을 모았다.


그는 '1박 2일' 연출 당시 이름만 대면 알 만한 대기업 아들을 인턴으로 맞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 십오야'


나 PD는 "당시 인턴이 외국에 있는 좋은 대학에 다니고 있었는데, 우리가 '너 부자냐?', '너 좋겠다', '잘 사냐', '느그 아버지 뭐하시노'라고 장난쳤다"면서 "그 친구가 '저희 아버지는 작은 무역회사를 하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인턴 기간이 끝나갈 때쯤 나 PD와 스태프들은 인턴이 대기업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나 PD는 "알고 보니 인턴은 '1박 2일'을 너무 좋아하고, 방송일에 관심이 있었다"면서 "김대주 작가가 그 이야기를 얼굴이 사색이 됐다"면서 김대주 작가가 인턴을 괴롭혔다고 몰아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나 PD는 "그 친구를 볼 일이 없었는데 2~3달 전, 드라마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우연히 한 행사에서 인턴과 재회했다는 것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 십오야'


그는 "행사장에서 어느 중년의 아저씨가 양복을 입고 와서 저희한테 'PD님 안녕하세요. 누구입니다', '작가님 안녕하세요'라고 공손하게 인사했다"고 말했다.


나 PD는 그를 보고 너무 놀라 "'너 여기 웬일이야'라고 했다가 너라고 해도 되나 생각했다"면서 "그 친구도 마흔 정도 됐을 거다. 10년이 넘었는데 이미 자리를 잡고 부사장인가 부회장인가 굉장히 높은 사람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내가 말을 놔도 되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더니 '전혀 그러실 필요 없다. 몇 번이나 연락 좀 드리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어서 안 됐다'고 하더라. 이번에는 진짜 명함을 주더라"라고 했다.


김대주 작가는 "'너 졸업하고 뭐할 건데? 꿈이 뭐야? 졸업하고 연락해 밥 사줄게' 등 이런 이야기를 했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YouTube '채널 십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