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박주호 은퇴 경기서 '암 투병' 중인 아내가 '상대팀'에 큰절 올린 감동적인 이유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수원FC, 울산 현대 팬 모두 박주호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축구 선수 박주호가 오늘(6일) 경기를 끝으로 은퇴한다.


암 투병 중인 박주호의 아내 안나와 나은이, 건후, 진우까지 함께 마지막 경기를 지켜본 가운데 안나가 울산 원정팬들에게 한 행동이 감동을 주고 있다.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3' 수원FC와 울산 현대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울산 현대는 수원FC를 상대로 3:1로 승리했다.


은퇴 경기 전 눈시울을 붉혔던 박주호는 경기가 끝나자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프로선수로서의 기나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은 박주호. 이날의 은퇴 경기는 더욱 뜻 깊었다.


6일은 박주호의 등번호 6번과 숫자가 같은 데다, 은퇴 경기의 상태팀인 울산은 박주호가 해외팀 생활을 마무리하고 국내로 복귀하면서 선택한 팀이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수원FC, 울산 현대 팬 모두 박주호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이에 화답하기 위해서인지 안나는 울산 팬들을 향해 큰절을 올렸다고 한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며 안나의 행동에 많은 이들의 뭉클함을 표하고 있다.


안나는 지난해 11월 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당시 그녀는 "방사선 치료는 차지하고,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네요. 저는 저를 계속 살아갈 수 있게 열심히 일해 온 모든 분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만약 당신이나 사랑하는 사람이 이상한 세포(암 세포)와 싸우고 있다면, 저는 여러분에게 사랑과 좋은 에너지를 보냅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3월에는 방사선 치료를 받은 뒤 눈썹과 속눈썹이 다시 자라고 있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박주호는 2008년 일본 J2리그 미토 홀리호크에서 프로 데뷔한 박주호는 가시마 앤틀러스, 주빌로 이와타(이상 일본)를 거쳐 2011년부터 FC바젤(스위스), 마인츠, 도르트문트(이상 독일) 등 유럽에서 활약했다.


국가대표로는 A매치 40경기에서 1골을 기록했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와일드카드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2015년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우승에 기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