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진태현♥박시은, "성적 매력 못 느낀다"는 3년차 부부에 전한 조언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권태기에 빠진 부부에게 조언을 남겼다.

인사이트YouTube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권태기를 겪고 있는 부부에게 조언을 건넸다.


지난 1일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유튜브 채널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에는 '제발 사이좋게 지내요 알겠죠? 모든 신혼부부 화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이날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팬들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YouTube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영상에서는 연애 2년, 결혼 3년 차 부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 사연자는 "너무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결혼 2년 차에 서로에게 소원해지고 성적 매력도 안 느껴지는지 같이 눕는 것조차 싫어지고 예전에는 둘이 얘기하는게 가장 재밌었는데 점점 서로 말이 없어진다. 이렇게 된 나의 모습에 눈물만 나더라"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어 사연자는 "남편과 둘이 부부 출연 예능을 보면서 저렇게 알콩달콩 살자고 다짐했는데 점점 멀어지고 있다"며 두 분은 늘 붙어 계시는지 어떻게 안 싸우고 지내는지 부럽다"라고 권태기 극복 방법에 대해 물었다.


이에 진태현은 "두 부부는 일단 나한테 혼나야 한다"며 "결혼 생활은 서로 노력해야 한다. 초보 신혼부부 잘 들으시라. 결혼하면 노력과 표현을 안 한다. 결혼하면 모든 게 끝났다고 생각하는데 사실 결혼은 시작이다. 결혼과 동시에 사랑이 더 시작되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YouTube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이어 "옛말에 '친구처럼 잘 지내면 부부가 잘 지낸다'는 얘기가 있다. 하지만 나는 반대다. 나는 내 아내와 친구가 될 수 없다. 내 아내는 사랑하는 여자고 나의 보배이자 보물이다"라며 "(아내를) 보물단지처럼 계속 아껴주고 쳐다봐주고 보호해주고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진태현이 부부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말 사랑했을 때를 기억해야한다. 안 그러면 큰일 난다.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라"라고 조언을 덧붙였다.

박시은도 "연애했을 때보다 더 노력이 필요하다. 그때처럼 사랑하려면 그때처럼 사랑해서 되는게 아니라 그때보다 더 노력해야 한다"라고 남편의 말에 동감했다.


인사이트YouTube '박시은 진태현 작은 테레비'


그러면서 "저희는 아침에 눈 뜨고 일어나서 굿모닝 인사부터 한다"라며 "저도 표현을 잘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근데 태현 씨가 표현을 늘 잘한다. 매일 '나랑 결혼해줘서 고마워' 이런 얘기를 표현해줬다. 어느 순간 저도 고마워서 '나도 고마워'라고 얘기한다"라고 표현의 중요성을 또 한 번 강조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해 딸을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