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 손익분기점 돌파 어려울 것"

'흑인 인어공주' 캐스팅 논란에 시달린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가 손익분기점을 돌파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인사이트영화 '인어공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흑인 인어공주' 캐스팅으로 각종 논란에 시달린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가 끝내 손익분기점을 돌파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미국 연예 매체 '데드라인'은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가 세계적으로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인어공주'는 북미에서 첫 주말 오프닝 스코어로 9550만 달러(한화 약 1251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북미에서 흥행을 거둔 것과 달리 한국, 중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해외 시장에서는 반응이 미미한 상황이다.


인사이트애니메이션 '인어공주'


이는 그간 해외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여왔던 다른 디즈니 실사 작품과는 확연히 다른 행보다.


앞서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인어공주'는 해외 시장 수익이 4억 달러(한화 약 5284억 원) 미만일 경우 적자를 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러나 오프닝 스코어로 봤을 때 현재 '인어공주'의 해외 시장 수익은 단 7천8961만 달러(한화 약 1천억 원)에 불과하다.


뒤늦게 역주행에 성공하는 상황이 나오지 않는다면 '인어공주'는 손익분기점을 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인 것.


인사이트영화 '인어공주'


부진한 성적을 두고 한 영화 관계자는 "큰 실망은 아니지만 디즈니의 블록버스터 흥행 행진을 고려한다면 분명 실망스러운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각종 매체들은 '인어공주' 개봉 직후 별점 테러가 이어진 것으로 보았을 때 '원작 훼손'에 분노한 팬들의 실망이 큰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전 세계적 영화 평가 사이트 IMDB 역시 "비정상적인 평점 활동을 감지했다"며 "시스템의 신뢰성을 위해 대안적인 계산법을 적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과연 '인어공주'가 끊이지 않는 논란을 딛고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