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文정부 때 싸이 공연으로 대체했던 국군의날 '시가행진'...10년 만에 부활한다

문재인 정부 시절 열리지 않았던 국군의 날(10월 1일)행사의 시가행진이 10년 만에 부활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문재인 정부 시절 열리지 않았던 국군의 날(10월 1일)행사의 시가행진이 10년 만에 부활한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건군 제75주년 및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오는 9월 26일 국군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열리는 국군의 날 행사에선 문재인 정부 시절 때 중단된 시가행진이 다시 실시된다. 


국군의 날은 원래 10월 1일 이지만 올해는 추석 연휴가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인 점을 고려해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행사 당일 오후 열리는 시가행진에 앞서 본행사는 오전 서울공항에서 진행된다.


국군의 날 행사 기획단은 "올해 시가행진은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는 군 본연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동시에 국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병 가족 등 일반 국민이 시가행진에 동참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YouTube'KTV'


국군의 날 시가행진은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시가행진을 포함한 대규모 국군의 날 행사는 1998년 이후 5년 단위로 실시하다 문재인 정부 때 중단됐다. 


문재인 정부 때인 2018년 70주년 행사의 경우 시가행진·열병·분열이 모두 빠지고 싸이 등 연예인 공연, 야간 에어쇼 등으로 대체됐다. 


이듬해인 2019년에는 군 당국이 아예 대규모 국군의 날 행사를 규정하고 있던 훈령 자체를 손질했다.


인사이트YouTube'KTV'


 당시 군 당국은 훈령에 "당해년도 행사기획시 행사내용과 장소 등 세부내용을 결정한다"는 단서를 넣어 시가행진 실시를 선택사항으로 바꿨다.


당시 군 당국은 훈령에 단서를 넣은 배경과 관련 "군의 무력 과시가 시대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행사 준비 비용과 장병 피로도도 감안했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지만 일각에선 '북한 눈치보기'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윤석열 정부는 건군 75주년과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은 올해 대규모 행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수개월 전부터 이 같은 시가행진을 물밑에서 기획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지난달 3일 국군의 날 행사기획단장에 박안수 육군 중장을 임명하면서 같은 달 26일부로 행사기획단 구성이 완료됐다"며 "국군의 날 행사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