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강화도 태권브이' 배준서, 세계선수권 대회 우승...한국대표팀 첫 금메달

태권도 기대주 배준서가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나영 기자
입력 2023.05.31 11:31

인사이트세계태권도연맹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강화도 태권브이' 배준서(22)가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0일(현지 시간) 배준서는 아제르바이잔 바쿠 크리스털홀에서 열린 '2023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58kg급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하며 우리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날 배준서는 개인중립자격선수로 출전한 러시아 출신 게오르기 구르트시에프를 꺾고 라운드 점수 2 대 0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앞서 배준서는 지난 2019년 맨체스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태권도 유망주'로 관심을 받아왔다.


인사이트세계태권도연맹


지난 2월 치러진 국가대표선발전에서 배준서는 올림픽 랭킹 1위를 달리던 장준을 제압하며 태극마크를 달았다.


어렵게 태극마크를 단 배준서는 4년간의 부진을 씻어내고 다시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거머쥐며 저력을 과시했다.


이로써 배준서는 지난 2019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세계선수권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배준서는 "파리 올림픽에 나가기 위해 태권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였는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서 기쁘다"며 "할머니, 할아버지는 내가 올림픽에 나가는 것을 기다리고 계신다. 두 분을 생각해서라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배준서는 강화도에서 나고 자라 갑룡초, 강화중·고를 거친 '강화도의 아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