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박 2일' 대학생 인턴 중 재벌3세 있었다..."이름만 대면 아는 대기업 아들"

'1박 2일' 시절 함께 일했던 대학생 인턴의 정체가 나영석, 김대주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십오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나영석 PD와 김대주 작가가 '1박 2일' 촬영을 회상했다.


지난 26일 나영석은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후 해당 채널에는 '침착맨에게 배워왔습니다 시리즈 1탄 : 라이브는 길게 (ft. 신원호 김대주)'라는 제목의 라이브 영상 풀버전이 올라왔다.


신원호 PD에 이어 김대주 작가와 이야기를 이어가던 나영석 PD. 두 사람은 '1박 2일' 촬영 시절을 되돌아봤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십오야'


당시 나영석은 메인 PD였고 김대주는 막내 작가였을 때였다.


나 PD는 "'1박 2일' 하다 보면 대학생 인턴이 온다. 정식 인턴은 아니기 때문에 저희 입장에선 귀찮은 존재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나 PD가 기억하는 인턴은 남달랐다. 뛰어난 인성과 성실한 모습이 소위 낙하산이라는 말에 부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KBS2 '1박 2일'


나 PD는 "그 친구가 외국에 있는 좋은 대학을 다닌다고 했다. 그때 '너 부자야?' 이런 말도 했는데 '아버지가 작은 무역회사 한다'고 하더라. 너무 착하니까 장난 치고 놀고 그랬다.


그런게 인턴 기간이 끝난 뒤 한 관계자를 통해 듣게 된 소식은 정말 놀라웠다. 나 PD는 "나중에 알고 보니 이름만 대면 아는 대기업 아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주는 그 얘길 듣자마자 얼굴이 사색이 됐다. 많이 갈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KBS2 '1박 2일'


나 PD의 놀림에 김 작가는 "갈군 게 아니다. 전 그 친구를 갈구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촬영 후 십여년이 흐른 후 이들은 다시 만나게 됐다. 나 PD는 "그 친구가 거의 마흔 살 다 됐을 거다. 이미 부사장, 부회장이 돼 있었다"면서 멋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