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카이 무지개다리 건너"...블핑 제니, 반려견 떠나고 엄마와 대화 못한다 고백 (영상)

블랙핑크 제니가 반려견 카이를 떠나보낸 뒤 엄마와 대화를 잘하지 못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블랙핑크 제니가 최근 첫째 반려견 카이를 하늘나라에 보냈다고 고백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강형욱한테 자랑 다 뺏기고 칸으로 간 블랙핑크 제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반려견 쿠마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제니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이날 강형욱은 쿠마 키우면서 궁금한 점이 있냐고 물었고, 제니는 최근 카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고 밝혔다.


제니는 "제가 최근에 첫째 아기(반려견 카이)를 하늘나라에 보내서 둘째 쿠마가 많이 힘들어했었다"라며 "제가 해줄 수 있는 위로가 따로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어 그는 "제가 사실 아무 데서도 이 얘기를 안 했다. 말한다면 (강형욱) 선생님 앞에서 얘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쿠마가 우울해한다고 가족들이 많이 느낀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강형욱은 "둘째 개가 첫째 개한테 본의 아니게 굉장히 큰 의지를 한다"라며 "보통 엄마처럼 쫓아다니고 모방한다. 둘째는 보통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베끼려고 한다. '쟤만 보고 가면 돼'라고 생각하던 길에서 그 강아지가 없어진 거다. 초기에는 많이 힘들어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제니 어머니의 감정을 살폈다. 정든 반려견을 떠나보내면 사람도 굉장히 힘들어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강형욱의 보듬TV'


제니는 "사실 저랑 저희 엄마가 한동안 통화도 안 하고 서로 대화를 단절하고 살았었다. 너무 서로 감정이 격해졌었다"라며 "(엄마랑 눈 마주치면) 울컥하게 됐다. 그래서 이 얘기를 하는 데까지 시간이 좀 걸렸다"라고 고백했다.


안타깝게도 아직도 제니는 엄마와 대화를 편히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니는 "(카이를) 남동생처럼 키웠다. 애기가 또 덩치가 커서 앉혀놓으면 사람 같았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인사이트Instagram 'jennierubyjane'


YouTube '강형욱의 보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