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차 빼달라" 요구한 여성 갈비뼈 부러질 정도로 무차별 폭행한 전직 보디빌더 (영상)

인천 남동구의 한 주차장에서 주차된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한 30대 여성이 전직 보디빌더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인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한 30대 여성이 전직 보디빌더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전직 보디빌더 측은 자신과 임신한 아내도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사건은 20일 오전 11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발생했다. 


30대 여성 A씨가 전직 보디빌더 B씨에게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하는 과정에서 폭행을 당했다. A씨는 이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사건 당시 A씨는 주차장을 막고 있는 B씨 차량 때문에 자신의 차량이 이동하지 못하자 상대 차량에 적혀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해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JTBC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A씨가 "상식적으로 (차를) 여기에다 대시면 안 되죠"라고 항의하자 B씨는 "아이 XX, 상식적인 게 누구야"라고 답한다.


말다툼이 격해지자 B씨는 A씨 머리채를 잡아 땅에 쓰러뜨린 후 "야 이 XX아, 입을 어디서 놀려?"라고 위협했다. B씨는 곧 여성 A씨를 향해 주먹질과 발길질을 했다. 


인사이트YouTube 'JTBC News'


현장에 있던 B씨의 아내가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폭행당한 A씨는 "또 마주칠까 무섭다"고 밝혔다. 반면 B씨는 A씨가 먼저 임신한 자신의 아내를 밀쳐 화가 나서 폭행했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B씨를 공동폭행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ouTube 'JTBC News'